검색어 입력폼

이미지와 환상

저작시기 2009.06 |등록일 2009.06.2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9페이지 | 가격 2,500원

소개글

수업시간의 예를 들어서 한것으로
약간의 수정을 해야할 것입니다.

목차

1. 뉴스 모으기가 뉴스 만들기로 - 가짜사건의 범람
2. 영웅이 유명인사로 - 인간 가짜 사건들
3. 여행이 관광으로
4. 형태가 그림자로 - 와해되는 형태
5. 이상이 이미지로 - 자기만족적 예언의 추구
6. 미국의 꿈이 미국의 환상으로 - 위엄이란 자기 기만적 마술

본문내용

현대에는 가짜 사건이 범람한다. 가짜 사건이란 언론에 이름을 알리기 위해 누군가가 의도적으로 일으키는 사건들로 시상식, 증정식, 기자회견, 판촉행사 등을 가리킨다. 이미지라는 조작되고 인위적인 ‘가짜’를 만들어 팔기위해 벌이는 모든 행위가 곧 가짜 사건이다. 그런데 문제가 되는 것은 이런 가짜들이 넘쳐나는 사회에서 우리들은 그것이 우리가 아는 ‘진짜’보다 더 현실적인 것으로 받아들여져 그것이 진실이라고 믿고 있다는 것이다. 그 허구적인 것들이 우리의 일상으로 받아지면서 ‘우리는 얼마나 큰 착각 속에서 살고 있는가’를 다룬 것이 이 책의 중심 내용이다.
세상이 가짜 사건으로 가득 차게 된 것은 다른 누구의 탓이 아닌 우리 탓이다. 책에서의 우리란 1960년대의 미국인을 칭하는 것이지만 이 책의 예들이 현재 우리의 한국사회와도 다를 바가 없다고 느껴졌기 때문에 책속의 우리와 현재의 우리를 동질화 시킬 수 있을 것이다. 우리는 세상으로부터 너무나 많은 것을 원하고 기대한다. 하루하루 거대한 사건이 터지기를, 흥미 거리 가득한 기사로 지면이 채워지기를, 볼거리 없는 뉴스는 그저 재미없는 종이조각일 뿐임을... 이런 기대와 실망 속에서 이것을 업으로 먹고사는 기자들은 그 기대에 부응해 가짜사건을 만들어 내기 시작한다.

1. 뉴스 모으기가 뉴스 만들기로 - 가짜사건의 범람
현재 가짜사건을 너무도 흔하다. 미디어가 발달하고 시대가 변화하면서 우리는 하루 쉴 새 없이 뉴스거리를 제공 받는다. 이것은 하루 종일 뉴스 보도만 하는 방송과 시시 때때로 진행되는 뉴스, 넘치는 신문들, 그리고 인터넷을 통하여 원한다면 얼마든지 쉽게 세상의 사건들을 접할 조건을 갖추고 있다는 것을 이야기 한다. 이렇게 범람하는 뉴스들 속에서 우리는 더 충격적이고 더 자극적인 사건을 원한다. 하지만 이렇게 뉴스를 제공하는 매체가 많아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