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노무현의 부정부패, 한반도 대운하, 연예인 마약사건.

저작시기 2009.06 |등록일 2009.06.22 파워포인트파일MS 파워포인트 (ppt) | 34페이지 | 가격 4,000원

소개글

노무현의 부정부패, 한반도 대운하, 연예인 마약사건.

목차

이슈1
1.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정부패
I . 들어가며
II. 정부와 국민들이 바라보는 노무현 전대통령의 시각
III. 나오며

이슈2. 한반도 대운하의 개념과 그에 따른 필요성
I. 들어가며
II. 대운하를 바라보는 여러 가지 시각
III. 나오며

이슈3. 연예인 마약 사건
I. 들어가며
II. 마약의 국가정책에 대한 개요
III. 병폐 심각한 술, 담배 정부가 허용하는 이유는
IV. 대마초 흡연 인정하는 국가는 적어도 양심적이다.
V. 언제까지 70년대식 정책 펴려는가
VI. 마약근절 공익광고
VII. 나오며

본문내용

I이슈1.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정부패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자금 관련 영상입니다. 추적60분을 중심으로 제작하였습니다.
노무현 비리에 관한 정부 입장
박연차 사업을 도와주고 500만 달러를 받았다.
(베트남 화력발전소 건설사업, 청와대 내부와 외교부 등 범정부적인 지원, 경남은행 지분 매입 등)
노무현과 부인, 형, 조카사위, 아들까지 연루된 박연차 리스트에 국민들은 치를 떨고 있다.
노무현에 대한 법적 처벌의 근거
홍콩 당국으로부터 넘겨받은 APC 계좌 추적 결과, 노무현 전 대통령이 금품수수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느냐 등 수사의 관점이 된다.
검찰은 혐의 입증 작업이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을 하고 있다.
참담한 참여정부 `박연차 수사로 도덕성·첨령` 허상으로
기업 인수·합병개입 ‘친인척 비리 전형’ㆍ비리의혹 측근들 입법·행정부까지 망라 ‘박연차 리스트’ 수사는 노무현 정부의 부도덕성을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하지만 결국 자신이 그토록 주창해온 도덕성과 청렴은 자존을 넘어 자만까지 갔고, 스스로의 덫이 돼 버렸음을 작금의 ‘박연차 수사’가 보여주고 있다.
왼쪽 위에서 부터
조선만평(4/12), 동아일보(4

노무현 전 대통령 검찰수사와 관련, 소위 보수언론의 노조가 가관이다. 불구속 수사를 주장하거나 면죄부를 부여하자는 식의 사설, 칼럼이 지면을 채우고 있다. 문제는 이들의 논리가 억지와 선동에 가깝다는 사실이다.
고백과 참회보다 변명과 궤변으로 일관하는 노 전 대통령이 일정 기간의 수형생활보다 역시 ‘모르쇠’로 일관함으로써 일생 동안 유랑하는 천형에 처해졌던 ‘카인의 벌’을 받아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2009년4월15일(수)_세계일보,조선일보,한겨레신문_사설-junlee915.pdf
결론적으로 박연차 게이트는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와 그 민주주의 체제, 그것을 구성하는 모든 공직사회도 결국은 대통령의 인격이라는 주춧돌 위에 서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대통령이 헌법과 법률을 자기 사익을 위해 왜곡하고 나서면 어떤 헌법과 법률도 나라를 보존하게 할 수 없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