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글로벌 매너에 대한 신문기사와 그것의 해석.

저작시기 2009.06 |등록일 2009.06.22 워드파일MS 워드 (doc) | 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글로벌 매너에 대한 신문기사와 그것의 해석을 한 것입니다.

기사는 3가지가 있으며 그것에 대한 각각의 출저와

그 기사에 대한 느낌을 적어놓았습니다.

목차

1. 한식의 경쟁력을 높이려면.
2. 글로벌 시대의 칵테일 매너.
3. 전통예절부터 테이블 매너까지.

본문내용

다섯째, 입맛을 돋울 수 있는 칵테일은 상큼하고 약간 드라이한 맛이 좋고, 후식용으로는 리큐르 종류의 약간 단맛을 주는 칵테일이 좋다.
마지막으로 칵테일파티에서의 음식은 부수적인 것이므로 푸짐하게 차렸다 하더라도 식사대용으로 많이 먹는 것은 보기에 좋지 않으며, 가급적 자리를 바꿔가며 여러 사람과 환담을 나누는 것이 예의이다.
1) 기사의 출저.

오푸드맛지식 – www.ofood.co.kr

2) 기사에 대한 개인적인 느낌이나 배울 점.

이 기사에 나의 생각을 조금 덧붙이자면 칵테일의 미래에 대해서 조금 논하고 싶다.

오늘날 사회구조가 점차 다원화되고 있으며 물질문명의 하드웨어 사회에서 서비스 중심의 소프트웨어 사회로 변화하면서 소비자의 소비형태는 과거와 다른 형태의 변화를 보여 주고 있다. 미래에는 지금보다 더 개성 있는 가치가 공존할 것이며 칵테일 문화도 소비자의 다양한 욕구에 맞추어 변화해 갈 것이다.

미래의 칵테일은 주류가 아닌, 건강식품으로 고객에게 인식 될 것이라 생각한다.
현대에 들어 경제가 점점 발전함에 따라 사람들은 여유가 생기기 시작하면서 우리의 술 문화도 바뀌기 시작하였다.
예전에 사람들은 무조건 싸고 많은 폭음할 수 있는 술을 선호하였지만 현대에 들어서는 점점 웰빙이란 말과 함께 건강을 챙기기 위하여 폭음보다는 즐길 수 있는 술을 찾고 있다. 그 중 대표적인 것으로 적은 양으로 사람의 입맛을 돋우어 줄 수 있는 칵테일을 꼽을 수 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