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생산적 복지를 넘어서[a+]

저작시기 2009.06 |등록일 2009.06.2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8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ⅰ. 제1장 선진복지의 철학적 기초
ⅱ. 제5장 가정 같은 사회의 조성
Ⅲ. 결론

본문내용

Ⅰ. 서론

요즈음 집 근처에서도 장애인이나 노인, 아동을 위한 복지 시설을 흔히 볼 수 있고, 교내에서도 많은 봉사 단체들이 활동하면서 사회의 약자를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매스컴에서도 복지에 관련된 여러 프로그램들이 방영되고 있다. 이를 보더라도 알 수 있듯이 복지라는 것은 이미 보편적으로 이루어지고 있고, 그 중요성은 날로 증대되고 있는 것이다. 크게 국가적으로 살펴보더라도 현대 세계의 많은 선진국들은 국민의 복지를 위해 많은 예산과 인력을 투입하면서, 조금이라도 더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애쓰고 있다. 우리나라도 남북한의 대치상황으로 인한 과도한 국방비 지출로 인해 복지예산이 매우 적은 수준이지만, 그래도 국민연금, 의료보험, 산재보험 등의 여러 정책 및 제도를 통해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애쓰고 있다.
이러한 정세로 볼 때, 굳이 사회복지에 몸담을 사람이 아니라 하더라도 기초적인 지식은 갖추고 있는 것이 바람직하리라 생각하며, 이것이 현대사회와 사회복지라는 수업을 듣는 목적이기도 하였다. 앞으로 교사가 될 나이지만 아동, 장애인에 대한 사회복지 관련 내용은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Ⅱ. 본론
ⅰ. 제1장 선진복지의 철학적 기초
20세기 ‘꿈의 복지국가’ 패러다임은 평등성을 목표로 하여 사회통합을 이루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며, 완전고용을 달성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경제의 부담능력을 초과한 사회보장 약속은 개인들에게 근로 동기의 저하를, 국가재정의 파탄을 초래하였는데, 이는 경제의 기초가 효율성과 생산성에 있지 못하고, 오로지 분배를 강조하며 평등성을 높여온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이에 대하여 영국에서는 대처 정부 하에서 사회복지 급여수준을 낮추고, 복지재정을 감축시켰으며, 마침내 근로동기와 효율성을 높이고자 하는 노력이 공급경제라는 이름으로 미국의 레이건 정부의 복지정책 감축과 함께 시장자유주의로 기울게 되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