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사교육비지출과 명문대진학률간의 상관관계에 관한 연구 보고서

저작시기 2009.06 |등록일 2009.06.20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0페이지 | 가격 4,000원

소개글

서울지역의을 중심으로 서울을 각 자치구별로 분할하여 사교육비 지출액과 명문대(서울 연. 고대) 진학룰간의 상관관계를 밝히기 위한연구를 수행했습니다.

서울 자치구별 재산세액과 월평균 소득, 서울 연고대 진학률과 진학자 수등이 상세하게 기록되어 있고 이를 통하여 조사의 결론을 이끌어내었습니다.

목차

Ⅰ. 서론
1. 문제 제기
2. 연구의 필요성 및 목적
3. 연구방법 및 연구범위

Ⅱ. 이론적 배경 (문헌연구)
1. 사교육의 개념
2. 선행연구의 검토

Ⅲ. 연구조사 설계
1. 가설 설정
2. 준거틀
3. 연구 설계
4. 연구 문제 분석
1) 사교육비 지출의 증가 추이
2) 사교육 발생의 원인
3) 재산, 소득수준 차이와 사교육비 지출의 차이
4) 사교육비 지출수준과 명문대 진학의 관계
5) 사교육의 장·단점과 사회문제의 해결안 및 정책수립

Ⅴ. 요약 및 결론
< 참 고 문 헌 >

본문내용

Ⅴ. 요약 및 결론

지금까지 서울시 자치구별 평균가계소득과 재산, 이들의 사교육비 지출현황과 그에 따른 명문대 진학률의 상관관계를 알아보았다. 조사 결과 위의 세 가지 독립 변수들이 모두 종속변수와 강한 선형관계가 있다면 사교육을 많이 받을수록 명문대 진학률이 높아지며 그로 인해 계층은 대물림 된다는 가설이 참이 될 수 있다. 즉 부모의 소득 수준과 재산 규모가 사교육비 지출로 이어져 명문대 진학률에 영향을 준다면 필경 사교육으로 인한 명문대 진학률의 증가라고 생각할 수 있고 그것은 계층이 대물림 될 가능성이 크다고 볼 수 있겠다. 결국 사교육이 자본에 의한 사회 계층 고착화에 큰 영향을 준다고 해석이 가능하므로 사교육을 많이 받은 학생에게 유리한 현재의 입시 제도를 개선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본 연구에서는 우리 사회에서 가장 해결하기 힘든 문제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는 사교육비 문제에 대해서 우리가 맹목적인 믿음을 가지고 있는 사교육이 과연 명문대학 진학에 있어서 실제로 효과가 있는 것인지에 대해 서울의 자치구별 평균가계소득과 재산, 이들의 사교육비 지출현황과 그에 따른 명문대 진학률의 상관관계분석을 통해 알아보았다.
분석 결과 사교육비를 상대적으로 많이 지출하는 지역이 그렇지 않은 지역에 비해서 명문대 진학률이 높음이 실증적으로 증명되었고, 투자되는 비용 대비 사교육의 효율성이나 사교육이 어떤 과정을 통해서 학생들의 진학률에 영향을 미치는가는 밝혀내지 못했지만, 사교육비 지출과 명문대 진학률 사이에는 양의 인과관계가 존재함은 알 수 있었다.
이와 같은 연구에서 얻을 수 있는 의의라면 대한민국의 많은 학생과 학부모들이 심대한 노력과 비용을 들여가며 하고 있는 사교육이 그들이 원하는 명문대 진학에 실제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실증적으로 확인함에 있다고 볼 수 있다.

참고 자료

통계청 http://www.nso.go.kr/ ‘사교육비 실태조사’ 자료

『경상대 교육대학원 석사학위논문』이상권(2006) ‘부모의 사회 계층에 따른 대학 서열 및 사교육에 대한 학생의 의식 조사’

『한국개발연구원』우천식 (2005) ‘사교육의 효과, 수요 및 그 영향요인에 관한 연구’

『영남대 교육대학원 석사학위논문』이성현 (2006) ‘한국사회 사교육 실태와 문제점 및 해결방안에 관한 연구’

『한국노동연구원』최형재 (2007) ‘사교육의 대학 진학에 대한 효과’

『한국교육행정학회』이수정(2007) ‘명문대 중심 대입관과 사교육비 지출간의 관계 분석: 사교육 원인에 대한 사회 심리적 접근

『한국교육개발원』고형일(2006) ‘대입정책과 사교육의 관계를 위한 기초 연구’

이명헌, 김진현(2003) ‘사교육(과외)의 학습 성취도 향상 효과에 관한 연구’

한솔교육 ‘사교육비 지출 양극화 심화..상하위 20%격차’

손낙구 민주노동당 심상정 의원실 보좌관 ‘부동산과 교육 격차…황당이 현실로’

최민선 ‘특목고, 자사고, 국제중과 사교육비의 함수관계’


인터넷 신문기사

2008-07-12 서울신문 유영규 기자 ‘서울시 재산세 14.4% 증가’

2009-04-15 중앙일보 강홍준 기자 ‘우리 동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