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본초비요 지유 포황 권백 여여 엄린자 울금 강황의 원문 및 한글번역

저작시기 2009.06 |등록일 2009.06.1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200원

소개글

본초비요 지유 포황 권백 여여 엄린자 울금 강황중국 청나라 왕앙(汪昂)이 편찬하여 1694년에 간행된 의서. 주로 『본초강목(本草綱目)』과 『신농본초경(新農本草經)』의 2책에서 발췌하여 편찬한 것이다. 전 2권이며 먼저 약성의 총의(總義)를 싣고, 다음에 약물을 초(草), 목(木), 과(果), 곡채(穀菜), 금석수토(金石水土), 금수(禽獸), 인개어충(鱗介魚蟲) 및 인(人) 등 8부로 나누어 모두 470여 종의 약물을 실었다. 각 약물의 성미(性味)와 용도 등에 대하여 개괄적으로 설명하고, 400여 폭의 그림을 덧붙였는데, 근대 본초학 저서 중 비교적 널리 보급되었다. 현재 영인본과 인쇄본이 나와 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濇,止血.
지유는 색제이며 지혈시킨다.
苦酸微寒。
지유는 고미와 산미로 약간 한기이다.
性沉而濇.
지유의 성질은 가라앉으며 깔깔하다.
(本草未嘗言濇,然能收汗止血,皆酸斂之功也).
본초에 지유가 아직 깔깔하다고 말하지 않았으나 땀을 거두고 지혈하므로 산미로 수렴하는 공로가 있다고 한다.
入下焦,除血熱。
지유는 하초에 들어가서 혈열을 제거한다.
治吐衄崩中.
지유는 토혈과 뉵혈, 붕루를 치료한다.
(血虛禁用).
혈허증에는 지유사용을 금기한다.
腸風.
지유는 장풍을 치료한다.
(血鮮者爲腸風,隨感而見也;血瘀者爲臟毒,積久而發也。糞前爲近血,出腸、胃;糞後爲遠血,出肺、肝)
혈이 신선하면 장풍이니 감응을 따라서 나타난다. 혈어는 장독으로 오래 쌓여 발생한다. 대변 보기 전에 출혈은 근혈이며, 위와 장에서 나온다. 대변 본 이후에 출혈은 원혈로 폐와 간에서 나온다.
血痢.
지유는 혈리를 치료한다.
(蘇頌 頌(기릴 송; ⾴-총13획; sòng)은 원문에는 仲(버금 중; ⼈-총6획; zhòng)으로 되어 있다.
曰∶古方斷下多用之。)
소송이 말하길 고대처방에는 사하가 많음을 끊음에 지유를 사용했다.
(寇宗奭 曰∶虛寒瀉痢,及初起者忌 忌(꺼릴 기; ⼼-총7획; jì)는 원문에는 禁(금할 금; ⽰-총13획; jìn,jīn)으로 되어 있다.
用。)
구종석이 말하길 허한의 설사와 이질에 초기에는 지유 사용을 금기한다.
(蘇頌,著《本草圖經》)。
소송은 본초도경을 지었다.
似柳根,外黑裏紅。
지유는 버드나무 뿌리와 유사하니 외부가 검고 속이 홍색이다.
取上截,炒黑用。
지유의 위를 잘라 취하여 볶아 검게 하여 사용한다.
梢皮行血。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