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문학과 대중매체 - 꽃잎 (문학과 영화 비교분석)

저작시기 2008.05 |등록일 2009.06.1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800원

소개글

문학과 대중매체 레포트 입니다.
문학과 영화를 비교 분석한 레포트입니다.

목차

1. 머리말
2. 소설 『저기 소리 없이 한 점 꽃잎이 지고』
⑴ 줄거리
3. 소설과 영화의 차이
⑴ 시점 - 소녀의 독백과 영화의 장면
⑵ 장면 - 소설과 영화의 장면의 차이
⑶ 주제의식 - 소설보다 강화된 영화의 주제의식
4. 맺음말

본문내용

1. 머리말


소설 『저기 소리 없이 한 점 꽃잎이 지고』는 1988년에 『문학과 사회』여름호에 발표되어 작가 최윤에게는 그를 등단하게 한 최초의 작품이며, 영화 「꽃잎」은 5.18 민주화항쟁을 정면으로 다룬 최초의 한국영화로 당시 큰 주목을 받은 작품이다. 이 영화는 장선우 감독에게 제 41회, 42회 아시아 태평양 영화제 최우수작품상과 제 26회 로테르담 국제 영화제 KNF 특별 언급상을 수상하게 한 작품이다.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영화는 그 시간적 제약 때문에 그 내용을 재구성하는 과정에서 주제 의식이 변화하기도 하고 개연성 부족으로 인해 그 완성도가 떨어지는 경우가 종종 있음에도 불구하고 소설의 분량이 그다지 많지 않아서 영화의 시간적 제약에 큰 영향을 받지 않았기 때문에 영화 「꽃잎」은 주제 의식과 그 내용에 있어서 원작인 소설과 큰 차이를 보이고 있지 않다. 하지만 두 텍스트 간에도 등장인물이나 사건들이 차이를 보이고 있고, 문자언어 서사물과 영상언어 서사물의 특성에 따른 차이점도 있다. 따라서 소설 『저기 소리 없이 한 점 꽃잎이 지고』와 영화 「꽃잎」을 비교해 보려고 한다.


2. 소설 『저기 소리 없이 한 점 꽃잎이 지고』

⑴ 줄거리

공사장 주변에서 남자를 발견한 소녀는 무작정 그를 오빠라 부르며 쫓아간다. 남자는 자신을 쫓아오는 소녀를 강간하고 폭행하지만, 거칠게 유린당해도 저항하지 않는 소녀의 무반응과 침묵에 남자가 느낀 것은 해소도 쾌락도 아닌 일종의 두려움이었다. 소녀와 동거하게 된 남자는 자신의 좁은 숙소 한 귀퉁이에 둥지를 튼 소녀를 바라볼 때마다 폭행의 욕구가 격렬하게 솟아오르는 것을 느낀다. 그리고 자신도 어쩔 수 없는 무력감과 분노로 소녀를 폭행한다. 하지만 어느 틈엔가 소녀의 아물지도 않은 상처를 통해, 모든 의미가 비어버린 실성한 웃음을 통해, 흔적이 없이 지워져 버린 인격의 모든 부재를 통해 점점 더 자세히, 점점 더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