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울산의 태화사터

저작시기 2007.05 |등록일 2009.06.1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역사 과목에서 했던 과제입니다
역사적 유적지 조사인데요,
울산의 태화사터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내가 살고 있는 울산, ‘산업의 도시’라고도 불리우는 이곳 울산은 넓은 땅이 있고 도심 한가운데로 태화강이 흐르고 있다. 이 태화강 줄기를 따라 울산은 울산만의 특색을 가지고 오늘날처럼 이렇게 큰 도시로 발전해 왔다. 여기서 우리는 울산이 이렇게 큰 도시로 발전할 만한 가능성과 당위성을 가질 수 있는 이유는 바로 우리 고장만의 독특한 특색으로 우리의 문화를 지켜오고 발전해 왔던 것 때문이 아닐까? 문화재는 한 집단에서 공동체적 정체성을 확인시켜 주는 최고의 정신적 가치를 지니고 있으며 전 인류가 함께 공유하는 문화적 자산이라고 할 수 있다. 나는 이러한 문화재들 중에서도 울산의 태화사지 십이지상 부도를 통해 내가 사는 이 곳, 울산을 좀 더 깊이 알고 싶었다.
불교를 국교로 삼으면서 이 땅의 불교 문화의 터전을 닦은 신라. 그 중심지 경주와 이웃한 울산에도 많은 절이 있었다. 그 중에서도 황룡사나 통도사에 견줄 만큼 큰절로 선덕 여왕 때 창건되었다는 태화사의 유물인 십이지상 부도를 통해 내가 살고 있는 이곳, 울산의 공동체적 정체성을 확인하고자 하고 그 가치와 의미를 조사하고자 한다.
태화사지 십이지상 부도(太和寺址 十二支像浮屠)는 1966년 3월 31일 보물 제441호로 지정되었다. 태화사는 신라 선덕여왕 12년(643~647)때에 자장율사가 창건한 사찰이라고 전해지는 절이다. 부도는 이름난 스님들의 유골을 모시기 위해 세운 돌탑을 말하는 것으로 태화사지 십이지상 부도는 옛 태화사의 터에서 나온 것으로 십이지상이 새겨져 있기 때문에 이렇게 이름 붙인 것이다. 지금 현재는 울산 광역시 중구 학성동에 있다.

참고 자료

참고문헌 :한철희(2002),「답사여행의 길잡이 14 - 경남」, 돌베개
참고사이트 : http://blog.naver.com/kesdong.do?Redirect=Log&logNo=120013807468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