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역사의 풍경

저작시기 2007.01 |등록일 2009.06.1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독후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서론
‘역사란 무엇인가’이 질문은 항상 역사를 배우기 시작하는 첫 시간에 등장한다. 우리가 배워야 할 역사가 도대체 무엇이고 왜 배워야 하는지 말이다. 쉽게 생각하면 우리가 살고 있는 과거를 통틀어 역사라고 할 수도 있고, 과거 사람들이 남긴 눈에 보이는 기록이나 유물, 유적 등만 뜻하는 것 같기도 하고, 역사가들이 연구하는 모든 것이라고도 생각이 되기도 한다. 역사라고 하면 과거의 우리 조상들이 살던 시대, 공간, 이런 것들이라고 생각했는데 ‘역사의 이해’라고 하면 뭘 뜻하는지 감이 오지 않았다. 역사를 이해한다고 하는 것은 우리가 과거에 이러이러했다고 외우는 것이 아닐 것이라고 생각은 들었지만 어려운 개념이었다. 하지만 <역사의 풍경> 이 책을 읽고 나니 정확하게는 모르겠지만 약간은 감이 잡히는 것 같다. 우리가 역사라고 부르는 개념을 정확하게 표현하고 정의하는 문장은 없다는 것도 알게 되었다. 여러 역사가들이 남긴 정의가 있지만 정확하게 표현하는 한마디는 아직까지 없다고 생각한다. 그렇기 때문에 과거 사실 중에 우리가 역사라고 이름을 붙여준 ‘과거 사실’도 있고 그렇게 부르지 않는 부분도 있다는 것, 그리고 그것을 역사라 이름 붙여줄 수 있는 역사가의 역할이 거의 절대적으로 굉장히 중요하다는 것도 새삼 알게 되었다. 그래서 이 역사가들이 지녀야 할 역사의식 또한 역사와 단순 사실을 구분 짓는 중요한 것이라는 것도 느끼게 해 주었다.
<역사의 풍경>에서 풍경이라고 하면 우리가 멀리서 전체적인 경치나 장면을 관찰하는 것을 말한다고 생각한다. 그러므로 역사의 풍경이라고 하면 과거의 사실을 우리가 바라보고 있는 것을 말하는 것 같다. 우리가 왜 역사 연구를 해야 하며 역사가들이 가져야 할 역사의식에 대해 저자는 과학과 역사의 비교 분석으로 설명하고 있다.

본론
먼저 책의 첫 번째 장에 맨 처음 그림이 나와있었다. 카스파르 다비드 데이비드 프리드리히의 <안개바다 위의 방랑자> 존 루이스 개디스, 강규형 역 『역사의 풍경』,에코리브르, 2004, 14쪽
였다. 이 책의 표지로도 사용된 그림이었다. 역사에서 웬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