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한국중세사]조선후기민란

저작시기 2007.06 |등록일 2009.06.08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2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깔끔하게 정리한 A+자료입니다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1. 19세기 전반기 사회정세와 평안도

1) 세도정권 성립기의 중앙과 지방

① 세도정권의 성립과 그 성격

② 지방사회의 성장과 동요

2) 평안도 농민전쟁의 발생배경

2. 농민전쟁의 전개과정

1) 주도층의 형성과 농민전쟁의 준비

2) 농민군의 청천강 이북지역 장악

3) 정주성에서의 장기항전

4) 농민전쟁에 대한 중앙정부의 대책

3. 평안도 농민전쟁의 참가층

4. 평안도 농민전쟁의 역사적 성격과 의의

Ⅲ. 결론

본문내용

Ⅰ. 서론

19세기는 봉건제의 해체기인 동시에 근대로 옮겨가는 시기이기도 하였다. 또한 잠채가 성하게 행하여진 것은 국내산업의 발전에 따라 금은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였기 때문으로, 봉건정부도 이를 공인하지 않을 수 없었다. 당시의 신흥 상인들은 이들 사영 광산을 자본주의적인 방법으로 운영하여, 차차 구래의 봉건적 특권상인과 이해의 대립을 일으켜 그들의 권익을 침해하기 시작하였다. 「18세기 이후, 상품 화폐관계의 발전, 18세기말 이후 극히 한정된 범위로 자본주의적인 생산양식의 요소가 발생하고 있었다는 사실은 18세기 이후가 우리 봉건적 역사의 최후의 시기인 것을 설명해 주고 있다. 동시에 또, 19세기와 18세기를 구별할 수 있는 근거를 부여해 준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더욱이 「투쟁이 전례가 없을 만큼 급진화 하여 농민봉기는 끊임없이 일어났다. 19세기 역사의 또 하나의 특징을 여기에서 찾을 수 있다.」고 하고 있다. 「농민봉기에 관하여는 봉건적 지배체제의 붕괴를 촉진시킨 심각한 대규모 투쟁으로, 국내의 모순이 극도로 첨예화하였음과 민중의 거대한 역량과 투지를 보였다고 평하고 있다. 이 같이 평안도 농민전쟁은 조선봉건사회에 있어서의 가장 규모가 큰 반봉건적인 농민폭동의 하나이며, 그것은 또 12세기부터 19세기 전반기의 봉건사회가 내포하고 있던 모순의 전개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다. 19세기 이전부터 봉건적 사회모순이 첨예화되는 과정에서 매우 다양하게 전개되었는데, 항쟁과정이 잘 드러나지 않는 소극적 경제투쟁에서부터 폭력적 봉기에 이르기까지 농민들은 끊임없이 봉건지배체제에 반대하여 투쟁하였다.
이러한 소극적 투쟁에는 소작농민들이 소작료를 빼돌리거나 소작료의 납부를 거부하는 항조(항조)투쟁이 있는가 하면, 봉건관료들의 불법적 수탈을 폭로, 규탄하는 와언(와언) · 산호(산호) · 거화(거화) · 투서(투서) · 정소(정소)운동이 전개되기도 하였다. 이와 같은 소극적인 항쟁이 축적되면서 본격적인 농민항쟁은 19세기에 이르러 비로소 불붙기 시작하였다.

참고 자료

강만길, 도진순, 최장집, “한국사 10 - 중세사회의 해체 Ⅱ”, 한길사, 1994
한국역사의이해편찬위원회, “한국역사의이해”, 계명대학교출판부, 1998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