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여성학]신문스크랩 여성과 관련된 신문자료

저작시기 2008.12 |등록일 2009.06.08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6페이지 | 가격 4,000원

소개글

여성학 시간 레포트입니다.
여성과 관련된 신문기사 내용과 그에 대한
느낀점입니다. A+받은 레포트 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느낀점
이 기사를 읽고 가장 먼저 떠오른 생각은 그 자리에서 신원이나 처벌의사를 밝히지 않고 떠난 저 여성이다. 분명 자신에게 불쾌감을 주는 행동을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그 여성은 한마디 말조차 하지 못하고 사라졌다. 이젠 좀 여성들이 당당해져야 한다. 그저 채면이나 창피함 때문에 자신이 당한 일을 숨기기 급급하다. 하지만 앞으론 의사표현을 똑바로 해야 남성들도 이젠 여성을 무시하는 그런 행동을 하지 않을 것 이다. 또한 재판을 내린 판사는 피해자가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고 볼 만한 증거가 없다 하였는데 과연 자신의 딸이 그런 일을 당했어도 그러한 판결을 똑같이 내릴 수 있을지 의문이다.



◈기사내용
지난 9월 10일 오전 송파구 마천동 어린이안전공원에서 축구를 즐기고 있는 20여 명의 여성들. 송파구 여성축구단 소속 선수들인 이들은 매주 월·수·금요일 오전 훈련을 한다. “여자도 축구를 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시작하게 됐어요. 처음 할 때는 주위 사람들도 싫어하고 이상하게 쳐다봤죠. ‘여자가 무슨 축구냐, 말세다’라는 말도 들을 정도였어요.” 1998년 입단, 현재까지 선수로 뛰고 있는 주은정(39·공격수·주부) 선수는 “내가 좋아서하는 것이기에 상관없다”고 말했다. 이처럼 최근 적극적으로 스포츠에 참여하는 여성들이 늘고 있다. 그동안 여성들의 운동이라면 헬스나 요가, 에어로빅 등 몸매 가꾸기의 일환으로 취급되는 경우가 많았지만 축구나 야구, 무술 등과 같이 ‘거친’ 운동에도 도전하고 있는 것. 뿐만 아니라 여성운동가들 사이에서도 여성들의 몸 활동이 주목받고 있다. 이들은 여성의 몸에 규정된 성별 규범을 벗어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적극적인 스포츠 활동을 시작했다. “몸짓, 자세, 동작과 일반적인 신체 행동에는 중요한 성차가 있는데, 여성들은 처신과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