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대공황과 나치의 경제회복

저작시기 2004.08 |등록일 2009.06.08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9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대공황시기의 나치(독일)의 경제회복에 관한 정리

목차

◎ 들어가는말
◎ 제 1 차 세계대전과 세계대공황 사이의 독일 경제
◎ 경제회복의 성격
◎ 정부와 경제회복
◎ 국가, 산업, 노동
◎ 완전고용과 전쟁발발
◎ 결론

본문내용

◎ 들어가는말

1929년부터 1938년까지 독일 경제의 전개과정은 독일 현대사의 중요한 논쟁거리 중 하나이다. 대공황에 이어 나타난 경제회복을 계기로 국가와 경제간의 관계에 대한 중요한 문제가 제기되었는데, 이 문제는 최근 선진국 경제가 국가주도권보다는 시장역할을 강조함에 따라 더욱 뚜렷이 부각되었다. 이보다 한층 더 논란이 심했던 문제는, 경제회복을 이룩했다고 해서 과연 제3제국을 ꡐ긍정적으로ꡑ평가할 수 있는가 라는 점이다. 나치 정권이 적극적으로 적자재정정책을 실시했다는 점이 경제회복의 중요한 특징이었기 때문에, 히틀러는 케인스 이전의 케인스학파였다는 신화가 생겼고, 평화가 도래하는 번영의 시대에 독일 내부에서 강력한 지지를 받을 수 있었다는 것이다. 독일 경제는 전간기에 비교적 침체되어 있었다. 두 차례에 걸친 단기고성장(1925~28년, 1937~39년)은 변화무쌍하고 불건전한 전간기 세계경제의 환경에 불만스럽고 고통스러운 적응과정이었던 저성장의 일반적 경향에서 일시적으로 나타난 것에 불과하였다. 대공황은 독일의 정당정치와 불가분의 관계에 있었고, 경제정책의 선택은 경제상황에 의해서뿐만 아니라 정치적 기대에 의해 좌우되었다. 나치가 정치세력으로 등장하게 된 직접적인 원인은 대체로 경기침체기간에 정부의 경제정책이 실패한 데 있었던 것으로 평가되어 왔다. 1933년과 1936년 사이에 나치가 독재정치를 손쉽게 강화할 수 있었던 것은 경제가 회복됨으로써 히틀러가 1932년에 비해 보다 광범위한 지지기반을 확보하였기 때문이다.


◎ 제 1 차 세계대전과 세계대공황 사이의 독일 경제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할 당시 독일은 성장하는 선진 산업경제의 모든 면모를 갖추고 있었다. 1871년 비스마르크가 이끈 독일은 비록 완전하지는 않았지만 명실상부한 공업국이었다. 세계대전으로 인해 독일 경제의 기본방향이 바뀌지는 않았지만 경제발전과정은 심각하게 왜곡되었다. 전비와 복구비의 지출로 인해 심각한 인플레이션이 발생했으며, 그 결과 1923년 독일의 마르크화가 무용지물이 되었고, 반세기 동안 누적되어 온 저축이 한순간에 사라져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