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개인 신용 악화 원인과 해결방안

저작시기 2009.06 |등록일 2009.06.06 워드파일MS 워드 (docx) | 5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미국발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이후로 경제 대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실물경제에까지 영향을 미쳤으며 그에 따라 가계 신용도가 급격히 추락했다.
이에 대한 실태와 원인, 그리고 해결방안에 대해서 논의해본다.

목차

1.서론 및 문제제기
2.본론
1)현황
2)문제점
3.해결방안

본문내용

2008년 말 파생금융상품의 득세로 커질 대로 커진 거품이 터져버렸다. 그리고 2009년 초부턴 그 여파가 실물경제로까지 이양되면서 가계경제는 그야말로 절망적인 상황이 아닐 수 없다. 순식간에 증발한 현금흐름으로 파산 기업이 우후죽순처럼 생기면서 실업률은 증가하고 자연스레 가계소득이 추락함에 가계부채가 증가하게 되었다. 2009년 1분기 현재 국내 은행의 가계대출 연체율은 2007년 12월말에 비해 0.18%p나 상승한 0.73%까지 급등하였다. 2003년 이후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이던 신용카드 연체율도 2008년 4분기부터 상승세로 전환하여 2009년 1분기에는 3.59%를 기록하였다. 이러한 현황이 어떻게 실물경제에 나타나고 있는지 신문기사를 통해 알아볼 것이며 원인은 무엇이고 해결책은 무엇인지를 살펴볼 것이다.

첫 번째 사례를 살펴보자.

빚도 4000만원을 넘어섰다. 경기침체와 자산가격 하락으로 가계소득이 줄고 있는 가운데 부채는 크게 늘어나고 있어 빚 상환부담이 커지고 소비침체가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2008년 중 가계신용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가계대출과 신용카드 등에 의한 외상구매(판매신용)를 합한 가계신용 잔액은 688조2463억원으로, 전년 말보다 57조5677억원(9.1%) 증가했다. 이는 한해 전인 2007년의 증가폭은 48조7151억원이었다. 이를 통계청의 2008년 추계 가구수(1667만3162가구)로 나누면 가구당 부채규모는 4128만원으로 추산된다. 2007년 가구당 부채(3842만원)보다 1년 새 286만원이 늘어난 셈이다. 전체 가계 빚 가운데 가계대출 증가액은 2007년의 44조9659억원보다 증가한 52조9300억원이었고 판매신용 증가액은 3조7492억원에서 4조6377억원으로 늘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