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종의기원 독서감상문

저작시기 2009.05 |등록일 2009.06.04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안녕하세요. 2009년 1학기 K대학 생명현상의 이해라는 교양과목에 제출한 리포트입니다.
10점 만점에 10점~!

'12. 12. 18.(화) 수정내용
가. 소개글 문구 추가
나. 미리보기 페이지 변경
다. 기존 1500원에서 1000원으로 가격 인하 조치

필요한 자료라면 주저하지 마시고 구매해주세요
헤버 굿 따이!

목차

없음

본문내용

그는 異種交配에 의해 잡종, 즉 새로운 형태의 종을 만들어 낼 수 있다고 한다. 그러나 그것은 전혀 새로운 종이 아니라, 다만 어느 정도의 양친의 중간 형태만을 얻을 수 있을 뿐이라고 한다. 때문에 몇몇 가축 품종이 그러한 과정으로 생겨났다고 설명한다면, 이탈리안 그레이하운드나 블러드하운드, 불독 등과 같은 지극히 극단적인 형태를 지닌 것은 처음부터 있었다고 인정할 수밖에 없다고 한다. 또 오늘날의 수없이 많은 종의 비둘기는 변종이 아니라면 이들은 적어도 7내지는 8가지의 원종으로부터 유래된 것이라고 할 수 있다고 한다. 왜냐하면 그보다 더욱 적은 수의 원종을 교배시켜서는 오늘날 현존하는 사육품종을 얻기란 불가능하기 때문이라 한다.
그의 진화론을 뒷받침하는 여러 근거가운데, 가장 중요하고 설득력 있는 것은 단연, 자연선택 혹은 생존경쟁이라는 것이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다른 개체들과의 생존을 위한 치열한 경쟁으로 인해 생겨난 변이는, 그것이 아무리 미미한 것이라고 할지라도 그 개체의 생존을 위해 유용하기만 하다면 보존된다고 하는데, 이것을 ‘자연 선택’이라고 부른다. 그는 딱따구리의 부리나, 짐승의 털이나 새털에 달라붙어 사는 지극히 하찮은 기생충이나, 물속에 사는 갑충의 신체 구조나, 산들바람에 날리는 날개 달린 씨앗에서도 수많은 ‘적응’을 볼 수 있다고 한다. 그렇다면 생존경쟁은 왜 일어나는 것일까? 이것은 매우 근본적인 의문이다. 그의 말에 따르면, 여러 개체들은 그의 번식에 의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는 것이 원칙인데, 이렇게 그 수가 순식간에 증가하게 되면 어느 나라에서도 그 자손을 모두 수용할 수 없게 된다고 한다. 이처럼 생존할 수 있는 수보다 더 많은 개체가 탄생하기 때문에, 동종의 개체간 사이에, 또는 이종의 개체간 사이에 생존경쟁이 일어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현상이라고 한다. 만일 모든 생물이 자연히 죽지 않는다면 단 한 쌍의 생물의 자손만으로도 곧 지구는 가득 채워질 것이라는 법칙에는, 예외가 없다고 한다. 그나마 번식력이 완만한 인간도 25년 동안에 그 수가 배로 불어나는데, 이 비율로 나간다면 1천년 이내에 지구상에는 우리의 자손들이 서 있을 자리조차도 없어질 것이라는 그의 설명은 매우 섬뜩하게 다가왔다.

참고 자료

종의 기원 홍성표 옮김. 홍신문화사 2007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