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CNT의 특성과 응용

저작시기 2009.04 |등록일 2009.06.04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9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CNT의 특성과 응용 에 대한 내용입니다.

목차

1. 서 론
2. 탄소나노튜브 란?
3. 탄소나노튜브의 구조
4. 탄소나노튜브의 물성

(1) 전기적성질
(2) 열적성질
(3) 기계적성질

5. 탄소나노튜브의 합성기술
(1) 전기방전법(arc-discharge)
(2) 촉매화학 기상증착법(Catalytic Chemical Vapor Deposition)
(3) 기상합성법(Vaporphasegrowth)과 유기화합물의 열분해법(Pyrolysis)
(4) 열화학 기상증착법(Thermal Chemical Vapor Deposition)
(5) 레이저 증착법(laser vaporization)
(6) 플라즈마화학기상증착법(PlasmaEnhancedChemicalVapor Deposition)

6. 탄소나노튜브의 응용기술
(1) Emitter 및 FED응용
(2) 2차전지전극 및 연료전지 응용
(3) 극미세 전자 스위칭소자 응용

7. 결 론

참고문헌

본문내용

1. 서 론
최근 과학소식을 살펴보면 너도나도 새로운 나노물질을 만들었다고 떠들썩하다. 그런데 재미있게도 그 크기가 1천여nm, 즉 1미크론(㎛, 1㎛=10-6m)으로 마이크로 수준인 것이 많다. 그래서 혼란을 가져올 때가 있다. 단지 ㎛를 nm 단위로 변환한 것만 차이가 있는 것 같다.
과연 어느 정도 크기가 나노기술에 속하는 것일까. 보편적으로 받아들여지는 나노기술의 정의를 살펴보면 1백nm 이하가 이에 속한다. 왜 하필 1백nm일까. 나노과학의 역사를 살펴보면서 이를 알아보자.

처음으로 나노세계에 관심을 표현한 과학자는 리차드 파인만. 그는 1959년 12월 미국 물리학회 모임에서 ‘바닥 세계에 빈자리는 많다’(there’s plenty of room at the bottom)라는 제목으로 연설했다. 그는 카멜린거 오네스가 극저온의 세계를 발견했던 것처럼 끝없이 새로운 장을 열어가는 것이 과학적 모험이라면서 원자나 분자 수준의 작은 크기로 물질을 조작하는 일에 대해 역설했다.

파인만의 말이 현실로 다가온 것은 1980년대 들어서다. 이때 나노구조물을 보고 다룰 수 있는 도구가 개발됐기 때문이다. 주사형터널링현미경(STM, scanning tunneling microscope), 원자력현미경(AFM, atomic force microscope)을 포함한 전자현미경이 개발돼 나노의 눈과 손이 됐다. 이와 함께 컴퓨터 성능의 급속한 발전은 나노미터 크기의 물질에 대해 복잡한 시뮬레이션을 행하는 일을 가능케 했다. 이런 새로운 도구와 기술은 당시 과학계를 흥분의 도가니로 변하게 했다.

당시의 물질 제조방법 모형에는 물질을 1백nm이하로 소형화하는 일은 불가능한 것으로 인식됐다. 하지만 새로운 도구로 인해 과학자들은 새로운 꿈을 꾸게 됐다. 많은 분야의 과학자들은 열광적으로 개개 원자나 분자와 십만단위 분자사이 영역인 1-1백nm에서 새로운 현상을 발견하고자 나노구조물을 만들고 분석했다. 바로 이것이 나노과학의 영역이다.

참고 자료

1. 박종구, 이경재, 나노기술개발의 최근동향, 재료마당, 13,38 (2000).
2. S. Iijima, Nature, 354, 56 (1991).
3. T.W. Ebbesen and P.M Ajayan, Nature, 358, 220 (1992).
4. S.Iijima and T. Ichihashi, Nature, 363, 603 (1993).
5. D.S. Bethune, C.H. Kiang, M.S. deVries. G. Goman, R. Savoy, J. Vasquez and R. Beyer, Nature, 363, 605 (1993).
6. A.Thess, R. Lee, O. Nikolaev, H. Dai, P. Petit, J. Robert, C. Xu, Y.H. Lee, S.G. Kim, A.G. Rinzler, D.T. Colbert, G.E. scuseria, D. Tomanek, J.E. Fischer and R.E. Smalley, Science, 273, 483 (1996).
7. Z.F. Ren, Z. P. Huang, J. W. Xu, J. H. Wang, P Bush, M.P. Siegal, P. N. Provencio, Science 282, 1105 (1998).
8. M.S. Dresselhaus, G. Dresselhaus and R. Saito, CARBON, 33, 883 (1995).
9. N.Hamada, S. Sawada and A. Oshiyama, Phys, Rev, Lett., 68, 1579 (1992).
10. R. Saito, M. Fujita, G. Dresselhaus and M.S. Dresselhaus, Appl. Phys. Lett., 60, 2204 (1992).
11. J.W. Mintmire, B.I. Dunlap and C.T. White, Phys. Rev. Lett.m 68, 631 (1992).
12. S. Frank, Science, 280, 1744 (1998).
13. S. Sanvito, Y. K. Kwon, D. Tomnek, and C, J. Lambert, Phys, Rev. Lett,. 84, 1974 (2000).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