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다빈치 코드 안에 나타난 언어적 해석에 대한 고찰

저작시기 2006.11 |등록일 2009.06.01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0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다빈치 코드 안에 나타난 언어적 해석에 대한 고찰
-소쉬르(Saussure, Ferdinand de)와
롤랑 바르트(Barthes, Roland)의 언어이론을 중심으로-

목차

없음

본문내용

바야흐로 21세기는 ‘음모론(conspiracy theory)의 시대’라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시뮬라시옹과 현실을 구별하기가 점점 더 어려워질 뿐만 아니라 시뮬라시옹이 현실 자체의 기준이 되어버린다는 것이다”라는 Best, S와 D. Kellner의 말처럼 현대는 보드리야르가 언급했던 지시대상이 없고, 오리지널이 없는 복제물로 가득한 시뮬라크라(환영, simulacra)의 시대인 것이다.
정보는 미디어들을 통해서 다양하게 해석되고 이런 일련의 과정을 통해서 무수한 복제와 오류들을 범하면서 정보의 시뮬라크라(환영, simulacra)들을 양산해낸다. 그 결과 파편화된 현실들은 짜깁기되어 지배적인 이데올로기와 담론에 대한 해체와 전복을 꾀하는 음모론(conspiracy theory)으로 재생산된다.

이러한 음모론적 논리의 중심에 소설 ‘다빈치 코드’가 서있다. 근래에 이토록 민감하고 해체하기 어려운 ‘종교’라는 분야에 메스를 꺼내어 분해와 재조립을 시도하여 이슈가 된 사건은 없었다. 이 소설의 내용 자체가 철옹성과 같이 단단했던 카톨릭 교회의 성경에 대한 근원적 논리 자체의 전복을 꾀하고 있는 것이기에 교단과 학계에서의 반발을 가져왔지만 그와 함께 새로운 담론의 장을 제시하였다는 데에는 의의가 있다.
나는 여기에서 다빈치 코드 안에서 벌어지는 언어적인 유희들과 해석들이 가지는 의의와 그것들이 파생하는 영향과 오류들에 대해서 살펴보고자 한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