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국립민속 박물관의 유물과 북한의 공예품 비교 분석

저작시기 2007.06 |등록일 2009.05.07 워드파일MS 워드 (doc) | 13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국립민속 박물관의 유물과 북한의 공예품 비교 분석한 자료 입니다. 노리개 갓 장도 활옷에 대한 사진과 설명 등 이 나와 있습니다. 문화재 보존과 관련된 학과나 교양으로 듣는 분들께 도움이 될 것 입니다.
에이뿔 받았습니다.

목차

* 머리말

* 국립민속박물관의 유물과 북학의 공예품의 비교 분석

- 노리개
- 갓
- 장도
- 활옷

* 맺음말

본문내용

* 머리말

2007년 5월 26일에 ‘공예론’ 이라는 과목의 과제를 하러 경복궁 역에 위치한 국립 민속 박물관에 가게 되었다. 과제는 국립민속박물관의 유물과 북한의 공예품을 비교분석 하는 것으로서 중간고사 때 국립중앙박물관에 갔다 와서 비교분석 하는 것과 비슷한 것이었다.
국립민속박물관에는 국립중앙박물관과 비슷하기도 하면서 또 다르기도 했는데, 중앙박물관에는 유물들이 많이 있었고, 민속박물관에는 옛날에 살았던 집이나, 물건, 어떻게 살았었는가를 보여주는 모형 등이 있었다.
이 중에서 나는 평상시 관심을 가지고 있었던 노리개, 갓, 장도, 그리고 활옷에 대해서 조사해야겠다고 마음을 먹었고, 더 애정을 가지고 민속박물관을 관람하고 돌아왔다.



* 국립민속박물관의 유물과 북한의 공예품의 비교 분석

1) 노리개

① 노리개를 선정한 이유 : 평소 악세서리나 한복에 관심이 많았던 지라 한복을 장식
하는 노리개에 대해서 조사하고 싶어졌고 이에 따라 남한의 노리개와 북한의 노
리개를 비교 분석 하게 되었다.
② 노리개란
- 여성의 몸치장으로 한복 저고리의 고름이나 치마 허리 등에 다는 패물
- 궁중에서는 물론 상류사회와 평민에 이르기까지 널리 애용된 장식물
- ‘고려도경’에는 고려시대 귀부인들이 허리띠에 금탁, 금낭향을 찼다는 기록이 있
는데, 고려후기에는 저고리의 길이가 짧아지자 허리띠에만 차던 것을 옷 고름
에도 찼음
- 조선시대에는 대부분 옷 고름에 달았음
- 외형상 섬세하고 다채로우며 호화로운 장식이기도 하지만, 정신적인 배경으로는
부귀다남, 불로장생, 백사여의 등의 시대적인 행복관을 바탕으로 한 여인들의
염원이 담김

참고 자료

네이버 지식인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백과사전
야후 검색엔진
야후 백과사전
북한 문화재 자료관 - http://north.nricp.go.kr/
국립 중앙 박물관 사이트 - http://www.new-museum.go.kr/
장경희, 『북한의 공예론』, 예맥출판사, 2006년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