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비상계엄 감상문

저작시기 2008.04 | 등록일 2009.05.06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수강당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레포트로 뽑힌 자료입니다.

영화를 보고 분석한것을 적는 부분에서 많은 가산 점수를 받았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영화 ‘비상계엄’은 사우디 주둔 미군기지에 대한 폭탄테러를 알리는 뉴스속보로 시작을 한다. 그리고 그 배후로 지목된 ‘탈랄’은 전문적인 특수훈련을 받은 인문들에게 납치되어 감금이 된다. 한편 뉴욕FBI 테러 대책반장인 ‘허브’는 시민들이 타고 있는 버스에 폭탄이 설치되었다는 소식에 출동하게 되지만, 정작 폭발한 것은 파란색페인트를 분출하는 폭탄에 불과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이 사건이 결코 장난이 아님을 알고 수사를 명령하지만, 범인들로 부터 온 단서는 대상을 지칭하지도 않은 “석방 하라” 라는 메시지와 마지막이라는 경고뿐 이었다. 페인트가 터진 버스를 조사하는 곳에 나타나서 여러 자료에 관심을 가지는 CIA요원 ‘앨리스’와 ‘허브’ 반장은 첫 만남 을 가지게 된다. 사건을 추적해 나가던 중 무장괴한 세명에 의해 버스가 납치되고, ‘허브’반장은 아랍계 요원인 프랭크와 출동하게 된다. 범인들에게 협상을 통해서 아이들은 인질에서 풀려나지만 노인들도 풀어달라고 협상하던 중에 버스는 폭발하게 되고, 사상자들이 발생하게 된다. 이에 격분한 ‘허브’반장은 수사력을 총동원하여 범인들을 수사할 것을 명령하고, 이에 버스 자살폭탄테러의 범인에게 학생비자를 주선해준 ‘사미르’를 붙잡아 추궁하지만 CIA요원 ‘앨리스’는 그가 자신의 끄나풀 이라며 풀어주기를 요청한다. 버스폭탄테러 조직 용의자들의 거처를 알게 된 ‘허브’는 그들을 일망타진하고 자축연을 벌이던 중, 브로드웨이의 극장 폭탄테러 참사소식에 출동을 하게 되고,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