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필론의 돼지 감상문

저작시기 2009.04 |등록일 2009.04.29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이문열 작가의 작품인 「필론의 돼지」를 읽고 세장에 걸쳐 감상문을 작성해보았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인터넷에 `필론`이라는 단어를 검색하면 `고대 유대의 신학자·철학자. 플라톤·아리스토텔레스\·스토아학파(특히 포세이도니오스) 등의 그리스철학에 조예가 깊었으며, 그리스철학과 유대인의 유일창조신(唯一創造神) 신앙과의 융합을 꾀하였다.`라는 꽤나 머리 아픈 검색 결과가 나온다. 그렇다면 `돼지`라는 단어를 검색해보면 어떠한 결과가 나올까. `소목 멧돼지 과에 속하는 가축`이 그 검색 결과이다. 내가 굳이 이렇게 `필론`과 `돼지`라는 단어를 직접 검색해본 이유는 `필론`과 `돼지`라는 단어 사이의 연관성을 찾기 위해서였다. `필론의 돼지`라는 작품의 제목 자체가 참으로 흥미롭지 않은가. 하지만 두 단어 사이의 연관성은 결국 찾을 수 없었다. `필론`은 필론이라는 인물 그 자체요, `돼지`도 돼지라는 동물 그 자체일 뿐이었다. 그렇다면 작품 속에서 필히 `필론`과 `돼지` 사이의 연관성을 찾아낼 수 있으리. 이 작품은 주인공인 `그`가 군대를 제대하고 고향으로 가기 위해 내키지는 않지만 금전적인 상황으로 인해 어쩔 수 없이 군용열차를 이용하는 대목에서부터 시작된다. 이제 2년 뒤면 군대를 가게 되는 나로서는 그 시작부터가 상당히 흥미롭게 느껴지지 않을 수 없었다. 특히나 "지난 삼 년의 병역생활은 생각만 해도 끔찍했다. 바깥 사회에 있을 적에 그도 가끔씩 자기들의 군대생활을 그립게 회상하는 사람들을 본 적이 있다. 그러나 그가 복무기간 중에 한 여러 개의 명서 중의 하나는, 나만은 제대해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