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요재지이 기생寄生

저작시기 2009.04 |등록일 2009.04.28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9페이지 | 가격 2,500원

소개글

요재지이 기생寄生
저자는 포송령(蒲松齡:1640~1715)이다. 요재(聊齋)는 저자인 포송령의 서재 이름으로 책 제목은 요재가 기록한 기이한 이야기라는 뜻이다. 저자가 죽은 지 51년 만인 1766년 간행되었다. 그 후로 여러 가지 간본(刊本)이 나왔으나, 445편이 수록된 청가정각본(靑柯亭刻本) 계통의 16권본이 가장 널리 유포되어 있다. 오랜 기간에 걸쳐 집필한 것이며, 자서(自序)를 쓴 1679년 이후의 작품도 있다. 이 해에는 주요작품이 거의 완성되었던 것으로 여겨진다. 모든 작품이 신선·여우·유령·귀신·도깨비나 이상한 인간 등에 관한 이야기이며, 민간 이야기에서 취재한 것들이다. 특히 요괴와 인간과의 교정(交情)을 중심으로 전개되는 정화(情話)가 많다. 가령, 모란과 인동(忍冬)의 아름다운 꽃의 정(精)에 무한한 애정을 갖는 청년의 이야기인 〈향옥(香玉)〉이나, 어떠한 경우에도 웃음을 잃지 않고 인간에게 위안을 주는 호녀(狐女)의 이야기 〈영녕(拏寗)〉등은 그 중에서도 대표적인 작품들이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寄生字王孫,郡中名士。
기생은 자가 왕손으로 군 안에 이름난 선비였다.
父母以其襁褓認父,謂有夙惠,鍾愛之。
부모가 강보에서 아버지를 인식하여 어릴때의 지혜가 있다고 말하여 아꼈다.
長益秀美,八九歲能文,十四入郡庠。
장성하여 더욱 빼어나고 아름다워 8,9세에 문장을 짓고 14세에 고을 학교에 들어갔다.
每自擇偶。
매번 스스로 배우자를 선택하겠다고 했다.
父桂菴有妹二娘,適鄭秀才子僑,生女閨秀,慧豔絕倫。
부모 왕계암이 누이가 이랑이 있어서 정수재의 정자교에게 시집을 가서 딸이 빼어나서 지혜와 예쁨이 빼어났다.
王孫見之,心切愛慕。
왕손은 그녀를 보고 마음이 간절하고 사랑하며 사모하였다.
積久,寢食俱廢。
날이 오래 쌓여서 잠과 음식도 모두 폐지하였다.
父母大憂,苦研詰之,遂以實告。
부모가 매우 근심하여 고통스럽게 힐난하니 이실직고 했다.
父遣冰於鄭;
아버지는 정씨에게 매파를 보냈다.
鄭性方謹,以中表爲嫌,卻之。
정씨의 성격이 바로 근심하여 사촌을 혐오하여 물리쳤다.
王孫愈病。
왕손은 더욱 병이 났다.
母計無所出,陰婉致二娘,但求閨秀一臨存之。
어머니는 나가지 못하게 계획하며 몰래 이랑을 찾아가서 단지 규수를 한번 보게 해달라고 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