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모던타임즈의 경영학적인 고찰

저작시기 2009.03 |등록일 2009.04.2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대학에 진학해서도 보았던 대표적인 영화이다.
누구나 알고 있지만 아무나 이 영화를 이해할 수 없기 때문에 나는 다시 ‘모던타임즈’를
처음부터 감상한 뒤 짧은 지식으로나마 경영학적인 고찰을 시도할 수 있었다.
찰리 채플린의 ‘모던타임즈’는 제목과 마찬가지로 근대의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는 영화이다.
이영화가 만들어진 당시의 1930년대에는 산업화가 급속도로 진행되며 근대에서 현대로 넘어가는 특수한 시대상황을 가진다.
이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궁극적인 목적은 미국 산업사회의 비인간화와 기계만능주의와 물질만능주의가 야기한 인간의 소외현상과 이러한 혼란 속에서 희생당하는 일반노동자들의 현실을 그리고 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찰리채플린의 ‘모던타임즈’는 누구나 한번쯤은 보거나 알고 있는 영화중의 하나이다.
나 또한 중학교시절에 처음으로 이 영화를 알게 되었으며 그 이후 고등학교에서도 감상했고 대학에 진학해서도 보았던 대표적인 영화이다.
누구나 알고 있지만 아무나 이 영화를 이해할 수 없기 때문에 나는 다시 ‘모던타임즈’를
처음부터 감상한 뒤 짧은 지식으로나마 경영학적인 고찰을 시도할 수 있었다.
찰리 채플린의 ‘모던타임즈’는 제목과 마찬가지로 근대의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는 영화이다.
이영화가 만들어진 당시의 1930년대에는 산업화가 급속도로 진행되며 근대에서 현대로 넘어가는 특수한 시대상황을 가진다.
이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궁극적인 목적은 미국 산업사회의 비인간화와 기계만능주의와 물질만능주의가 야기한 인간의 소외현상과 이러한 혼란 속에서 희생당하는 일반노동자들의 현실을 그리고 있다.
영화는 처음부터 인간이 기계의 일부로 전락해 버린 것처럼 묘사하고 있다.
공장에서 근무하는 사람들은 한가지 행동만을 계속해서 반복한다.
특히 채플린은 근무 시간 이외에도 항상 볼트를 조이는 행동만을 반복한다.
채플린의 이러한 행동뿐만이 아니라 자동급식기계와 톱니바퀴사이로 사람이 끼어들어가 이리저리 도는 모습 또한 포함된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