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성생물학] 영화 `더월`을 보고나서..

저작시기 2009.04 |등록일 2009.04.19 워드파일MS 워드 (doc)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여러분의 학업에 나날한 발전이 있기를 기대합니다.

목차

서론

본론
1.영화 첫번째 이야기와 감상평
2.영화 두번째 이야기와 감상평
3.영화 세번째 이야기와 감상평

결론

본문내용

이 영화는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된 세 여인의 이야기를 시대별로 세 부분으로 나누어 52년, 74년, 96년이란 상이한 시대 배경 속에서 같은 집을 배경으로 낙태에 관해 각각의 시대가 바라보는 모습과 세 여인이 그에 따른 생각과 행동과 대처하는 방법에 관한 이야기를 통해 포기 할 수 없는 새로운 생명과 여성의 진정한 삶에 대한 진지한 자세를 펼친다. 시대가 변하고 여성들의 지위가 변해도 낙태 문제는 여전히 여성들의 삶을 억압한다는 것을 시사하는 것이다. 첫 장면은 낙태 반대하는 시위하는 장면이었는데 시작부터가 인상적이었다. `태아 살인자`를 외치면서 시위하는 사람들. 낙태에서 산모의 귄리란 1%에 불과하다는 말이 정말 여자로서 비참하고 서럽게 느껴지기도 했다.

처음의 이야기는 1952년의 이야기로 결혼한지 1년도 되지 않아 남편을 잃은 “클레어”(데미무어)는 그녀를 돌봐주던 시동생과 실수로 잠자리를 함께 하게 되고 원치 않던 임신을 한 사실을 알게 된다. 죽은 아들 대신 “클레어”를 친딸로 여기며 돌봐주는 시부모님, 자신의 실수를 괴로워하는 시동생을 보며 “클레어”는 아기를 지워야겠다고 맘 먹는다. 간호원인 “클레어”는 같은 병원 의사에게 중절을 할 수 있는 처방을 묻지만 임신 중절은 불법 이라며 처음부터 조심을 했어야지 하는 질책만 듣고 거절 당한다. 다른 간호사들에게 조언을 구하는 “클레어”에게 다른 간호사들은 오래 일하고 싶다며 딱 잘라 말한다. “클레어”는 아이를 지우기 위해 임신 중에 먹지 말라는 약을 대량으로 복용하기도 하고 뜨개질 바늘로 욕실에서 혼자 유산을 시도하지만 모두 실패하게 되고 결국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