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D

미국 금융위기가 국내 경제에 미치는 영향

저작시기 2008.12 |등록일 2009.04.1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7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증권 레포트

목차

Ⅰ. 서론

Ⅱ. 국내금융계

Ⅲ. 국내 산업계

Ⅳ. 국내 가계

Ⅴ. 결론
1. 시사점
2. 우리나라의 문제점
3. 해결책

< 참고문헌 - 2008년 사설 >

본문내용

Ⅰ. 서론

지난달 9월 15일 미국 투자은행 리먼 브라더스의 파산 신청과 메릴린치의 매각 발표를 계기로 터져나온 미국발 금융위기가 전 지구를 휩쓴 보름 남짓 동안 한국 주식시장은 폭락과 폭등을 반복하며 롤러코스터 장세를 이어갔다. 정부가 시장에 외환보유액을 풀어 달러화를 대거 공급하고 있는데도 원·달러 환율은 이 기간 중 100원 가까이 수직상승했다. 전 세계 통화가 달러화에 대해 강세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원화만이 ‘나홀로 약세’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국내 시장에는 자금줄이 말라붙으면서 돈을 구하지 못한 기업들이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금융만이 아니다. 금융위기가 실물경제로 옮아붙으면서 수출에 유리하다는 환율 상승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무역수지는 19억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이달 이후 수출이 살아난다 해도 연간 적자 규모는 외환위기 이후 최대인 10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생산·소비·투자 등 각종 경제지표들도 일제히 곤두박질치고 있다. 경향일보 10. 1 - 금융위기 대응 잘 했다는 이 대통령
이처럼 미국 금융위기가 국내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 국내 금융계, 국내 산업계, 국내 가계 3측면으로 나누어 살펴 보도록 하겠다.

Ⅱ. 국내금융계

미국발 신용위기의 파장이 갈수록 증폭되고 있다. 미국 경제가 일본처럼 10년 장기불황에 빠지고 칼라일캐피털의 청산 가능성과 베어스턴스의 유동성 위기까지 불거지면서 달러 가치가 급락하자 글로벌 외환ㆍ주식ㆍ채권시장도 요동을 치고 있다. 한국일보 3. 22 - 극도의 환율불안 속수 무책인가
그로 인해 금융계는 금융회사 실적 및 건전성 약화, 외환시장∙채권시장의 불안, 금융권의 연체율 증가 등의 영향을 받았다.

첫째, 파산금융회사의 관련자산 보유로 인한 직접적 손실이 있다.
미국 국책 모기지 회사인 패니매와 프레디맥이 발행한 채권에 370억

참고 자료

1. 동아일보
- 살얼음판 금융시장’에 엇갈린 신호 보내다니 - 3/26
-‘경제 지뢰’ 대응에 국가적 集中力필요하다 - 10/1

2. 한겨례
- 환율정책, 물가 안정에 우선 둬야 - 8/26
- 금융불안, 정부의 신뢰회복으로 해소해야 - 9/2
- 시장만능주의 사고 버릴 때 - 9/17
- 실효성 있는 위기대응 체제 가동해야 - 10/7
- 금융위기 상황에 맞지 않는 금산분리 완화 - 10/13

3. 매일경제
- 경제위기 막을 범국가적 대타협을 - 9/30
- 경제위기 긴 터널 비상한 대응을 - 10/2
- 긴 불황 예고하는 간판산업 실적부진 - 10/13

4. 한국일보
- 극도의 환율불안 속수 무책인가 - 3/22
- 4개월째 적자행진 이어가는 무역수지 - 3/25
- 가파른 환율 상승세 바람직하지 않다 - 5/9
- 일자리 창출을 위한 특단 대책 강구해야 - 5/15
- 中企 환차손 피해 근본대책 강구해야 - 5/22
- 금융불안 가중시키는 긴축정책 - 7/4
- 심상찮은 부동산PF 연체 급증 - 7/21
- 경상수지 적자에 外資유출까지 - 9/1
- 대기업으로 확산되는 시중 자금난 - 9/12
- 고강도 선제대응으로 금융위기 막아야 - 9/17
- 환율급등은 경상수지 적자 탓 - 9/30
- 뒤늦은 `키코`대책 차질 없어야 - 10/2

5. 경향신문
- “금융위기 대응 잘했다”는 이 대통령 -10/1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