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C

헤르메스

저작시기 2008.10 |등록일 2009.04.1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헤르메스에 관련한 신화들과 주변 인물들을 그림을 첨부하여 정리하였습니다.

목차

헤르메스
헤르메스와 아폴론
헤르메스와 제우스
헤르메스와 아프로디테와 에로스

본문내용

헤르메스

전령의 신이며 나그네의 수호신으로 제우스와 마이아 (아틀라스와 플레이오네의 딸) 사이에 태어난 아들로 로마신화의 머큐리(Mercury)에 해당하며 올림푸스 12신 중 하나이다. 헤르메스는 제우스의 전령이자 죽은 자를 지하세계의 왕인 하데스에게 인도하는 안내자 이며 부와 행운의 신으로서 상업, 도박, 격투를 비롯한 그 밖의 경기, 심지어는 도둑질에 이르기까지 숙련과 기민성을 요하는 분야를 주관한다. 또 그는 통행인과 여행자의 수호신으로 길에 깔린 돌을 치워 도로를 정비한다고 일컬어졌다. 이 때문에 돌에 헤르메스의 얼굴을 그린 이정표가 여기저기에 기념비로 세워져 있다. 헤르메스그는 부친 제우스의 사자로서 날개 달린 모자를 쓰고 날개 달린 샌들을 신고, 모습을 감춰주는 투구를 쓴 채 바람처럼 이 세상을 돌아다닌다. 또 손에는 두 마리의 뱀이 몸을 감고 있는 `케뤼케이온` 이라는 전령의 지팡이를 가지고 있다.




헤르메스와 아폴론
그림 아폴론의 소를 훔치는 헤르메스

헤르메스는 태어나자마자 마케도니아의 피에리아에 가서 아폴론의 소 50마리를 훔쳐가지고 와서 2마리는 올림푸스 12신에게 제물로 바치고, 나머지 소들은 다른 장소에 숨겨 놓았다. 그리고 나서는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이 아기요람에 들어가 잠을 청했다. 자신의 소가 도둑맞은 것을 알게 된 아폴론은 수소문한 결과 범인이 헤르메스인 것을 알고, 헤르메스가 잠자고 있는 키레네의 동굴로 찾아가 자는 헤르메스를 깨워 물어보았다. 영악한 헤르메스는 소가 무엇인지도 모른다며 발뺌하였다. 동굴 안을 뒤져보았지만 증거가 될만한 어떤 것도 없었다. 화가난 아폴론은 헤르메스를 신들의 왕 제우스에게 끌고 갔다. 그런데도 헤르메스는 교묘하게 질문을 피하면서 자기는 결백하다고 주장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