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雲蘿公主요재지이 운라공주

저작시기 2009.04 |등록일 2009.04.1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7페이지 | 가격 3,000원

* 본 문서는 한글 2005 이상 버전에서 작성된 문서입니다. 한글 2002 이하 프로그램에서는 열어볼 수 없으니, 한글 뷰어프로그램(한글 2005 이상)을 설치하신 후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소개글

雲蘿公主요재지이 운라공주
중국 청(淸)나라 문인 포송령(蒲松齡)의 문어체 괴이소설집(怪異小說集). 사본으로 읽혀져 내려왔는데 1766년 최초의 간본인 청가정본(靑柯亭本)이 간행되었다. 445편을 수록한 이 판본 계통의 16권본이 여러 판본 가운데에서도 가장 많이 유포되었는데, 지금은 500편 이상을 수록한 회교회주회평본(會校會注會評本)이 가장 좋은 판본이다. 집필 기간은 오랜 세월이 걸렸고 서문을 직접 쓴 1679년 이후의 작품도 있다. 전편 모두 신선·여우·귀신(유령)·도깨비, 괴이한 사람이나 사건 등에 관한 이야기로 대부분이 민간에 떠도는 이야기에서 제재를 얻은 것이다. 그 중에서도 현세와 명계(冥界)가 접촉한 이야기와 여우 이야기가 다른 것보다 훨씬 많다. 또한 요괴와 인간이 정을 나누는 것을 중심으로 전개되는 정담(情談)이 많다. 암여우와 여자유령이 한 청년을 둘러싸고 경쟁하다가 마지막에 세 사람이 모두 이세(二世)에 걸친 인연을 맺는 이야기 <연향(蓮香)>, 언제나 웃음을 잃지 않고 인간에게 위안을 주는 현명한 암여우 이야기 <영녕>, 모란과 인동(忍冬)의 아름다운 꽃의 요정에게 무한한 애정을 쏟는 사나이의 이야기 <향옥(香玉)> 등은 그 대표적 작품이다. 이들 주요 편은 당(唐)나라 때의 전기(傳奇)와 명(明)나라 때의 《전등신화(剪燈新話)》 계통에 속하지만 민간의 이야기 등을 그대로 채록하지 않고 특이한 이야기를 그려내려는 분명한 창작의욕을 가지고 집필한 것이다. 그 결과 기묘한 구성을 가지고 있으며 문헌상에 쓰인 용어를 효과적으로 구사한 독자적이고 간결한 표현으로 섬세하게 묘사하였고 순서도 정연하다. 거기에는 괴물 세계와 인간 세계의 교착이 아름답게 전개되고 에로티시즘의 매력도 더해져서 현실을 묘사한 소설에서는 맛볼 수 없는 인간의 진실함과 아름다움을 느끼게 한다. 그리하여 중국 괴이문학 가운데 최고의 걸작으로 꼽힌다. 중국에서 <설요재>라는 말은 괴이담을 이야기한다는 뜻이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論文則瀹茗作黍;
문장을 논의하면 차를 끓이고 밥을 지었다.
若恣諧謔,則惡聲逐客矣。
만약 방자하게 해학을 하면 나쁜 소리로 손님을 내쫒았다.
每試得平等,不敢入室門;
매번 남편의 시험이 평등하면 감히 문에 들어오지 않게 했다.
超等,始笑迎之。
보통을 넘으면 비로소 웃으면서 맞이했다.
設帳得金,悉內獻,絲毫不敢匿。
장막을 설치하여 금을 얻으면 안에 모두 바치니 실만큼 조금도 감히 속이지 않았다.
故東主饋遺,恒面較錙銖。
그래서 동쪽 주인(학부형)이 음식을 보내니 항상 안면에서 셈을 따졌다.
人或非笑之,而不知其銷算良難也。
사람이 혹은 비웃으면 계산이 좋은지 어려운지 몰라서였다.
後爲婦翁延教內弟。
뒤에 장인이 손아래 처남을 가르치게 했다.
是年遊泮,翁謝儀十金,耿受盒返金。
그 해에 처남이 수재가 되어 장인이 10냥을 주니 경숭생이 돈을 합만 받고 돈은 돌려주었다.
夫人知之曰:“彼雖固親,然舌耕爲何也?”
사람이 알고 말하길 저들은 비록 친척이나 혓바닥으로 농사지음은 어째서입니까?
追之返而受之。
그녀는 뒤쫒아가 받아냈다.
耿不敢爭,而心終歉焉,思暗償之。
경숭생은 감히 싸우지 못하고 마음이 뜻에 차지 않아서 마침내 생각이 몰래 갚으려고 했다.
於是每歲館金,皆短其數以報夫人。
이에 매번 해에 돈을 쪼개서 모두 수대로 부인에게 액수를 보고하였다.
積二年餘,得若幹數。
2년여가 쌓여서 돈이 액수처럼 얻었다.
忽夢一人告之曰:
갑자기 꿈에서 한 사람이 고하여 말했다.
“明日登高,金數即滿。”
내일 높은 곳에 오르면 액수대로 차게 됩니다.
次日,試一臨眺,果拾遺金,恰符缺數,遂償岳。
다음날에 시험삼아서 보니 과연 남은 금을 주우니 빠진 수와 딱 들어맞아 좋아서 장인에게 갚아주었다.
後成進士,夫人猶呵譴之。
뒤에 진사가 되어 부인은 꾸짖고 허물을 내었다.
耿曰:“今一行作吏,何得復爾?”
경숭생이 말하길 지금 관리가 되었는데 어찌 다시 이렇게 되어야 하오?
夫人曰:“諺云:‘水長則船亦高。’即爲宰相,寧便大耶?”
부인이 말하길 속담에서 말하길 물이 길면 배의 수위가 또한 높다고 하니 어찌 곧 대단하다고 합니까?

참고 자료

요재지이 포송령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