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제암리학살사건][난징대학살사건][제주43학살사건][315마산학살사건][광주518학살사건][학살사건][학살]제암리학살사건, 난징대학살사건, 제주43학살사건, 315마산학살사건, 광주518학살사건 심층 분석

저작시기 2009.04 | 등록일 2009.04.10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15페이지 | 가격 6,500원

소개글

제암리학살사건, 난징대학살사건, 제주43학살사건, 315마산학살사건, 광주518학살사건 심층 분석

목차

Ⅰ. 제암리학살사건

Ⅱ. 난징대학살사건

Ⅲ. 제주43학살사건

Ⅳ. 315마산학살사건
1. 3.15마산학살사건의 내용
2. 불완전한 민주주의
1) 역사정신과 지배세력
2) 가해자 문제
3) 1960년대의 3.15 의거 정신 규정

Ⅴ. 광주518학살사건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제암리학살사건

우정면과 장안면에서 만세시위가 점차 지속화․폭력화되자 일제는 보다 강력한 진압을 위해 일본군을 동원했다. 이미 3월 31일 발안장 시위가 있은 직후 경기도 장관과 수원군수에게 군대지원을 요청하였다. 특히, 일제는 가와바다 순사가 참살되는 격한 시위는 천도교가 주동하였다고 판단하고 천도교 전교실을 비롯하여 집집마다 수색하는 한편 방화를 하였다. 그리고 마침내는 제암리에서 37명이, 고주리에서 6명이 각각 희생되었다.
한편, 일제의 보복에 앞서 화수리주재소를 습격하는 등 만세시위를 주도한 백낙렬은 ‘곧 수비대가 오면 많은 주민들이 사살할 것으로 보고 저녁 식사 후 남산에 웅거하자’고 주장하였으며 이에 대해 군중들은 수비대가 와서 총을 쏘는 일이 있다면 산에서 봉화를 올리고 일제히 만세를 부르기로 하였다. 이에 따라 만세시위를 마친 군중들은 일단 해산하고 저녁 식사 후 만세시위에 사용하였던 몽둥이와 돌을 지니고 사랑리 남산으로 모여서 수비대와 결전에 대하여 논의하였다. 그리고 화수리와 굴원리 주민들도 일제의 보복을 예견하고 원안리와 호곡리 방면으로 피신하였다.
4월 4일 새벽이 되자 화수리주재소 습격사건을 보고 받은 일본군은 제20사단 39여단 78연대 소속 아리다(有田) 중위가 이끄는 1개 소대를 파견하였다. 아리다는 발안에서 달려와 화수리를 완전히 포위하고 마구 총질을 하였다. 그러나 이미 주민들이 다른 곳으로 피신한 것을 안 아리다는 집집마다 방화하기 시작하였다. 날이 밝자 아리다는 원안리와 굴원리로 몰려가 송낙인 등 4명을 포박 주재소로 끌고 가 주민들의 행방을 알아내기 위해 몽둥이로 고문하였다. 이어 아리다는 수비대를 이끌고 호곡리와 원안리로 몰려가 만세시위의 주동자를

참고 자료

◇ 기든스, 앤써니, 진덕규 역(1991), 민족국가와 폭력, 삼지원
◇ 권귀숙(2001), 제주 4·3의 사회적 기억, 한국사회학, 35집 5호
◇ 부산매일(1992), 울부짖는 원혼
◇ 제주도의회 4·3특별위원회(1997), 제주도 4·3피해조사 보고서(수정·보완판)
◇ 테르본, 괴란, 최종렬 역(1997), 권력의 이데올로기와 이데올로기의 권력, 백의
◇ 헨더슨, 그레고리, 박행웅·이종삼 역(2000), 소용돌이의 한국정치, 한울
◇ MBS제작(2005), 세계를 뒤흔든 순간 난징대학살 1, 2부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