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법의학의 세계 -감상문입니다.

저작시기 2008.11 |등록일 2008.11.19 워드파일MS 워드 (doc)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법의학의 세계 감상문입니다.

책내용 중심으로 썻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번에 교수님께서 내주신 “법의학의 세계” 라는 책은 알기 쉽게, 그러나 촌철살인적 인 표현으로 법의학이라는 학문에 대해서 설명해 놓았다.
솔직히 이 책을 보기 전까지 법의학이라는 학문에 대해서 막연하게 법과 관련된 의학이라고 생각해왔을 뿐이었다. 하지만 이 책에서 “ 법을 다루는 사람들은 이를 어떻게 이용할 수 있는지를 몰랐고, 의학을 하는 사람들은 이런 지식들이 어떻게 법에 쓰일 수 있는지를 몰랐다. 법과 의학을 잇는 법의학은 이런 필요로 생겨났다.” 라는 말에서 법과 의학이라는 학문의 연결이 오래 전부터, 그러면서도 긴밀하게 이어져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법의학에는 법의학 가운데 가장 오래되고 가장 중요한 부분인 시체를 검사하는 법의병리학, 혈액과 같은 인체에서 얻은 시료로 독극물을 검출하는 법의독물학, 혈액이나 정액 따위로 신원을 확인하는 법의유전학, 치흔 감정이나 치아로 개인을 식별하는 법치의학, 백골을 검사하여 개인을 식별하거나 사망의 원인을 알아내는 법인류학, 지문 검사나 탄도 검사와 같이 법죄수사에서 증거를 확보하는 감식학등을 형사법의학이라고 하며 의료과오사건을 대상으로 하는 의료법학, 친자감정을 위한 법의유전학, 보상이나 배상의 기준을 정하는 배상의학은 민사법의학이라고 할 수 있다.
나는 영화를 보면서 부검이란 단어를 많이 들었다. 이 책을 읽고서 변사체라고 해서 부검을 모두 해야 되는 것은 아니고, 부검은 검사가 하며 늦어질수록 알아낼 수 있는 사실이 적어진다는 사실을 알았다. 부검부분에서 1991년 강군에 대한 예가 나온다. 강군은 전경에게 붙들려 뭇매를 맞고 사망했지만 가족들은 사망의 원인을 찾을 수 없었다. 결국 가족들은 부검을 하지 않고 CT만을 촬영하고 결론을 내어버렸다. 하지만 그 때 부검은 필요했다.
왜냐하면 첫째로 사망원인은 CT검사만으로 확정할 수 없는 것이며, CT라는 기계가 정확한 정보는 주는 첨단 진단기계이긴 하지만 영상을 보는 것이기에 실체를 보는 것 보다는 정확성이 많이 떨어진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