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영화감상문] My Fair Rady를 보고

저작시기 2007.12 | 등록일 2008.11.14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1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언어의 중요성과 상류사회로 진입하려는 여자의 노력을 담은 영화이자,
오드리햅번의 생전의 아름다움도 함께 느낄수 있는 영화이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오드리헵번. 그 이름만으로도 나에게는 설레임과 아름다움의 환상으로 다가오는 존재이다. 그런 오드리헵번이 나오는 영화를 화법과 문화시간에 교수님께서 영화를 보고 감상문을 써오라는 과제를 내어 주셔서 굉장히 재미있게 볼수 있겠다는 생각으로 컴퓨터에서 다운을 받아 보게되었다. 이 영화는 1964년에 만들어진 작품이라서 처음에는 너무 옛날영화가 아닌가 하는 생각과 지루하지 않을까라는 생각도 잠시 해보았었다.
이 영화의 내용은 거리에서 꽃을파는 일라이자 둘리틀이라는 천박하고 말하는것도 우리나라로 말하자면 지방에서 쓰는 사투리를 쓰는 아가씨를 언어학자인 헨리 헤긴스교수와 그의 친구인 피커링 대령 사이에서 내기를 하면서 시작된다. 그들은 일라이자 둘리툴을 천박한 거리에서 꽃을파는 소녀에서 숙녀로 만들어내는 내기를 한 것이다. 하긴스 교수는 그녀를 6개월동안 훈련을 시키면서 사탕을 물고 발음을 계속 하게 시킨다던가 똑같은 말을 계속 반복하게 시키는 연습을 하곤 했다. 그녀에게는 발음연습이 고통이고 고문이였지만 마침내 6개월이 지나고 교육의 효과로 그녀는 끊임없이 연습해 왔던 문장 “스페인에서 비는 평야에만 내린다.” 는 것을 완벽하게 소화해 낼 수 있었다. 마침내 그녀의 테스트 무대였던 왕실 초청 무도회에 가서는 예전에 거리에서 꽃을 팔던 천박한 일라이자는 찾아볼수도 없을만큼 완벽한 하긴스 교수가 원하던 숙녀가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