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노무현정부의 국가와 시민사회

저작시기 2007.09 |등록일 2008.10.2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노무현정부의 국가와 시민사회에 대한 견해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노무현 대통령이 당선 된지가 엊그제 갖은데 이제 올해가 임기 마지막 해이다. 노무현 정부를 되돌아보면 노무현 대통령이 주장해왔던 ‘참여정부’에서의 ‘참여민주주의’가 과연 올바르게 운영되어 왔을까? 국가의 주인인 국민에 의해 국가를 운영해 가겠다는 것이 노무현 정부의 이념이다. 아직 임기에 있는 분을 왈가왈부 하는 것은 좋지 않지만 이 책의 지은이의 생각과 내 개인적인 생각의 공통점을 통해 작성하고자 한다..
대한민국은 민주화라는 단어를 쓰기 시작한 것은 얼마 되지 않는다. 1987년 민주화 운동부터 이니까 20여년에 불과하다.여기에 참여정부가 추구하고자 하는 것은 민주화의 도입을 넘어서서 그 절차와 제도가 책임성을 갖는 동시에 경제적, 사회적 영역으로 확장되는 단계를 새롭게 성취해야 하는 것이 노무현 정부의 시대적 과제였던 것이다. 국가-시장-시민사회 간의 생산적 균형을 창출하는 것이 성찰적 민주화를 위한 제도적 조건이라면, 국가와 시민사회, 시장과 시민사회 간의 생산적 균형은 다름 아닌 시민사회의 활발한 참여와 이에 기반을 둔 신뢰 구축을 통해서 성취할 수 있기 때문이다. 참여민주주의는 일반 국민이 의사결정에 자발적으로 참여함으로써 대의 민주주의의 약점을 보완하는 동시에, 국가와 시민사회, 시장과 시민사회 간의 새로운 생산적 균형을 창출할 수 있는 정치적 이념이다. 3대 국정목표의 하나인 ‘국민과 함께하는 민주주의’는 4대 국정원리로 제시된 ‘대화와 타협’, ‘분권과 자율’과 유기적으로 결합하여 의사결정의 민주적 특성을 높였다 할 수 있다.하지만 노무현 정부는 민주성은 높였지만 효율성이 제고 되었나? 에서는 논란이 있다. 대통령의 권한을 총리 및 각 부처 장관에 위임하겠다는 사항이 잘 실행되지 않았다. 이는 분권과 자율을 보장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이 지연되었고 부처의 대응능력 부족문제가 있다는 이유가 있었다. 다른 면에서 노무현 정부는 ‘국민참여수석실’을 설치하여 인터넷으로 정책 제안 및 장관 추천을 받고 민원을 접수하는 등 ‘국민참여센터수석실’의 활동은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