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삼국시대 이전에서 삼국시대까지의 체육사

저작시기 2008.10 |등록일 2008.10.1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삼국시대 이전의 체육사 원시시대,부족사회,삼국시대의 체육까지

정리하였습니다. 신라의 화랑제도까지 성심껏 정리한 리포트 파일입니다.

목차

 원시시대의 체육
 부족사회의 체육
 삼국시대의 체육

본문내용

 원시시대의 체육

인간이 동굴에서 살기 시작한 때로부터 인간이 자기의 육체와 정신을 파악한 관점과 사용한 방법은 인간사회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인류 문명의 초기에 대한 자세한 기록과 유물들이 없어 그 당시를 우리가 명확하게 알 수는 없으나 인간이 살던 여러 좁은 지표상에 그들의 생존모습을 살펴 볼 수 있는 여러 자취를 남겨놓은 것을 통하여 우리는 조사 연구 할 수가 있었다. 이런 단서들로 부터 이 당시의 인간이 살던 모습과 체육, 스포츠에 대한 일부나마 추적해 볼 수 있는 것이다. 이 당시의 인간의 활동을 우리는 체육, 스포츠라고 명명 할 수는 없지만 그 활동의 형태가 일상생활의 활동범위를 넘은 대 근육 활동으로서 인간의 교육이나 경쟁적 요소는 없었다고 볼 수는 있으나 삶의 근간을 이루고 있었음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인류도 무서운 추위와 야생동물의 위협에서 몸을 지키며 무리를 지어 떠돌아 다니며 공동으로 자연을 개조해 가고 스스로도 적응해 나갔다. 빙하시대가 끝날 무렵 유럽전역에 생존해 있던 동굴인종, 크로마뇽인은 골격이 모두 오늘날 우리들과 별 차이가 없을 만큼 육체적 조건을 고루 갖추기에 이르렀다. 그들은 목기, 타제석기, 골각기 등의 도구를 만들고 그것을 반복 사용하고 서서히 개량하고 채집생활에서 수렵, 어로생활로 전환하여 생활이 풍족해졌다. 미개인에 있어서 신체적 발달을 조성하게 한 것은 가벼운 노동이나 생활 필수품의 채취, 무용, 유희 등 이었다. 원시사회에 있어서는 매일의 생활을 위하여 강과 바다에서 물고기를 잡아야 하며 산이나 들에서 짐승과 나무의 열매를 채취하여야 하고 나무에 오르기 위하여 또는 물속에 고기를 잡기 위하여 또는 도망하는 짐승을 잡기 위하여 필요한 기술과 체력을 가지지 않으면 안 되었다. 뿐만 아니라 맹수와 외부로부터 자기부족을 보호, 방어하기 위한 무술을 익히는 훈련이 절대 필요하였다. 따라서 이러한 생활필수품을 획득하는 방법과 기질이나 체력 등이 자연스럽게 발달되었다. 무용은 원시사회에 있어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었다. 원시인에 있어서 무용의 목적은 모두 신령의 신복과 기호를 기원하는 제례의식에서 비롯된다. 그렇기 때문에 미개인의 무용은 원시신앙의 종교적인 제례의 행사에서 시작된 것이다. 원시적 무용형식은 주로 무언극이거나 출진무가 아니면 재난을 극복하기 위한 춤 외에도 수렵전의 축무와 결혼축하 등이 있었다. 원시인의 무용은 대개 모방적인 것이 많았는데 특히 발동작의 움직임은 자연물의 동작을 흉내 낸 것이다. 즉 나비가 나는 모습, 나무 잎사귀의 흔들리는 모양, 사슴, 노루의 달림, 곰의 걸음, 뱀의 몸부림 동작 같은 것을 흉내 내는 것이었다. 유희의 본능 및 기회는 문명인보다도 미개인에 있어 더욱 많이 나타나고 있었다.스포츠로서의 경주는 인간의 발자취가 있는 곳은 어디서나 널리 보급되었으며 상대를 넘어트리거나 치는 것과 같은 것도 마찬가지였고, 또 돌이나 무기로서 목표물을 맞히는 것은 어떤 종족에서나 볼 수가 있으나 투구 또는 투창의 형식으로 오늘날 변천되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