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복지국가 황금기 이후의 위기에 대해

저작시기 2002.06 |등록일 2008.10.14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사회복지학과 복지국가론 수업중에 작성한 리포트입니다.
주제는 복지국가 황금기 이후의 위기에 대해 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복지국가’가 무엇인지에 대한 정의는 학자들마다 의견이 분분하다. 일반적으로 `복지`라는 말의 사전적 의미는 `만족스러운 상태, 건강, 번영, 안녕` 등이다. 그러므로 복지는 더할 나위 없이 좋고 만족스런 삶이 영위되며 건강과 행복의 조건들이 충족되는 상태를 말한다고 볼 수 있다. 이러한 사전적 의미와 대비시켜서 복지가 아닌 상태인 비 복지에 대해 살펴보면 비 복지란 `만족스럽지 못한 상태, 질병, 빈곤, 불안, 불행한 상태`를 뜻한다고 할 수 있다. 이렇게 복지- 비 복지를 대비시킬 때 가장 단순한 수준에서 복지국가는 `국민들의 비 복지를 제거하고 복지를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하는 국가` 혹은 `국민들의 복지향상을 가장 중요한 책임과 의무로 삼는 국가`로 정의할 수 있다.

이러한 의미의 복지국가의 발달 과정을 살펴보면 먼저, 산업혁명 이후 사유재산을 바탕으로 재화에 가격이 성립되고 이윤 획득을 목적으로 하여 상품생산이 행하여지며, 노동력을 상품화하는 이른바 자본주의 시대가 도래되었다고 할 수 있다. 처음 자본주의가 발달했을 때에는 소위 재산을 가진 자본가나 정치적인 권력을 가진 정치가들은 기계와 원료를 구입하여 사회적인 약자에게 적은 임금을 주고 무조건 일을 시키는 다시 말해서 노동력을 상품화하게 되었다.
이렇듯 노동자계급은 일을 하면서도 자신이 일한 만큼의 임금은 받지 못하고 오히려 더 열악한 환경 속에서 자신의 권리는 찾지 못한 체 고용주에게 착취당하는 비인간적인 삶을 살았다고 할 수 있다. 그러다가 자신들의 삶을 보다 인간적인, 지금 보다는 더 나아진 환경 속에서 사회적 약자인 여성이나 아동, 노인을 보호 하고자 노동조합을 조직하여 단결함으로써 대항하기 시작했다고 할 수 있다.
이렇듯 자본주의 시대에는 경제활동의 자유가 있어서 사람들은 마음대로 직업을 선택하고, 마음대로 생산을 하며, 원하는 것을 소비할 수 있게 되었다. 또 이윤획득을 목적으로 자유경쟁이 벌어지기 때문에 사람들은 창의적인 사고를 발휘하여 좋은 상품을 풍부하고 저렴한 가격으로 생산하게 되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