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세계사 - 제 1차 세계대전 개관

저작시기 2007.12 |등록일 2008.10.0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제 1차 세계대전의 발발과 경과, 결과, 의의에 관하여 개략적으로 서술한 글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세계의 역사는 일반적으로 한가지의 특정한 굴곡을 그리며 흘러갔다고 여겨지고 있다. 이러한 역사적 일반론은 주로 서유럽 중심으로 형성된 사관이며, 대개의 경우 사실과 부합되는 양상을 보이리라 판단된다. 그러나 어떤 상황에서도 적용할 수 있는 보편 이론은 존재하지 않는다.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특수한 상황에서의 예외가 존재할 수밖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역사 속에서 각 나라의 특수성은 어디에나 존재하기 마련이다. 그러나 대개의 서유럽 대부분의 국가가 그 안의 보편성을 어느 정도 따르고 있다고 한다면, 독일은 나름의 특수성을 많은 부분 나타내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유럽 대륙 한가운데에 위치한 독일에서 이러한 특수성이 나타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또한 전 세계적인 역사 속에서 독일이 수행한 역할은 어떠한 것일까? 지금부터 이러한 문제의식을 중점으로 하여 전 세계가 전화에 휩싸이게 되었던 제 1차 세계대전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겠다.
19세기 후반, 자본주의가 고도로 발전하자, 선진 자본주의 국가들은 원료와 시장을 확보하고 잉여 자본을 투자하기 위하여 후진국을 식민지로 삼기 시작하였다. 이렇게 유럽의 열강들은 독점 자본주의 단계로 들어서면서 식민지 쟁탈전에 나섰으며 여러 차례 충돌이 일어나기 시작하였다. 20세기에 들어서면서 아프리카, 발칸 반도, 동아시아 등의 지역에서 시장과 식민지 분할을 둘러싸고 제국주의 국가들은 독일, 오스트리아, 이탈리아의 3국 동맹국과 러시아, 프랑스, 영국의 3국 협상국으로 나뉘어지게 되었고 이후 대립은 더욱 심화되었다. 이러한 대립의 한 발단이었던 발칸 반도는 당시 `유럽의 화약고`라고 불릴 정도였다. 발칸 반도는 비잔티움 제국이 멸망한 15세기 이후 줄곧 오스만 제국의 영토였으나 17세기가 되면서 쇠퇴하기 시작하였다. 게르만계, 슬라브계, 아시아계 등의 다양한 민족 구성과 열강의 이해 관계가 겹쳐 발칸 지역의 정세는 여전히 복잡하게 돌아갔다. 이를 기회로 유럽 열강세력들은 저마다 발칸반도에 대한 지배욕을 드러내게 된다. 여기에 발칸 반도의 여러 민족도 독립의 의지를 높여가고 있었는데 이들은 각각 아직 힘이 미약해 이웃의 강대국인 러시아, 오스트리아의 도움을 받으려 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