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독후감]달콤한 인생을 읽고

저작시기 2007.08 |등록일 2008.07.0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달콤한 인생- 최인호

목차

없음

본문내용

달콤한 인생을 읽고...
「사랑의 인사」라는 책이 있다. 주인공 이름이 장유진이었다. 그래서 난 최인호님을 기억하고 있다. 그 이름은 나에게 있어 한때는 굉장히 중요한 이름이었으므로...

최인호님의 소설이네? 하는 호기심 반 설레임 반으로 책의 첫 페이지를 넘겼다. 굉장히 지루할 것 같은 소설이었는데, 다 읽은 후 지금은 읽기를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내가 인생에 대해 곰곰이 생각해 본적이 있었던가? 신문면에서 IMF를 대할 때나 노숙자를 대할 때 그리고 무언가 열심히 시험 준비를 했을 때 였던가 같다. 인생은 무엇일까? 나는 왜 살아야 하고 어떻게 사는 게 옳은 것일까?
그 고민은 대부분 이런 것들이었다. 그리고 달콤한 인생을 읽은 후에 그 답을 찾았을 뿐만 아니라 역시 내 생각이 옳다는 확신이 들었다. 그리고 나는 지금부터 웃으면서 인생을 달콤하게 말해 볼려고 한다.

6.25전쟁 통에 태어난 아기가 있다. 태어나자마자 공습으로 어머니가 돌아가셨다. 마침 지나던 피난민이 아기를 발견하고 키우게 된다. 우리나라에는 미국의 신탁통치가 시작되게 되고 함께 미군도 상주하게 된다. 아이는 어머니와 함께 미군부대에 들어가 몰래 석탄을 훔쳐와 집에서 난방을 하기도 하고, 팔아서 가욋돈을 얻기도 한다. 그러던 어느 날, 아이는 석탄을 훔치는 도중 어머니가 레일에 발목이 끼어서 마주 오던 화물열차에 치어 죽게 된다. 그 후 아버지는 아이에 대한 분노와 원망으로 아이를 고아원에 버린다. 고아원에서 갖은 고생을 하다가 가까스로 탈출한 아이는 소매치기를 하게 되고, 교도소에도 5번이나 갖다 오게 된다. 출감 후에도 괴로운 나날의 연속이던 남자( 이제는 성인이 되었으므로 아이에서 남자라고 호칭을 바꿨다.)는 우연히 기업가인 친아버지를 만나게 되고 졸지에 기업가의 후계자가 된다. 시간이 흘러,

참고 자료

최인호, 문학동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