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농민소설과 농민문학론

저작시기 2006.08 |등록일 2008.05.2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농민소설과 농민문학론

목차

최서해, 조명희, 이기영, 안함광, 백철 등

본문내용

농촌 문제를 중심으로 농민들의 삶을 그들의 계급적 성격과 관련지어 구체적으로 형상화한 것이 바로 이 시기의 농민소설이라고 할 수 있다. 1920년대 중반 이후 계급 문단의 농민소설은 농촌의 현실과 농민의 삶이 얼마나 비참한 상황에 놓여 있는가에 주목한다. 그 이후에는 농촌의 당면 문제에 대한 농민들의 계급적 연대와 조직적인 투쟁의 과정을 농민의 계급의식의 성장 과정에 맞춰 형상화하고 있는 작품들이 늘어나고 있다. 전반기의 농민소설은 대체로 농업 문제를 둘러싼 자연 발생적인 농민들의 행동을 다루며 이것은 개별적이며 분산적인 것이 특징이다. 그러나 예술운동의 볼셰비키화를 주도했던 시기의 후반기 농민소설은 개별적인 소작농들이 빈농의 자작인들과도 서로 연대하여 조합운동을 전개하고 농민의 대중적 조직을 바탕으로 투쟁하는, 집단적이고 계급적인 성격의 행동을 주로 다룬다.
· 최서해는 궁핍한 현실과 삶의 문제를 적극적으로 형상화하여 식민지 조선의 참담한 민중의 삶을 그려내고 있다. 작품에서 극도로 궁핍한 삶에 허덕이고 있는 주인공들은 빈궁과 계급적 억압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 이들의 행동이 궁핍한 생활 체험을 풍부하게 반영하고 있는 궤적 현실로부터 출발하고 있다는 점은 한국 근대소설에서 볼 수 있는 리얼리즘적 성과의 하나로 평가할 수 있다.
· 조명희는 1920년대 중반 이른바 신경향파 소설의 특징과 그 한계가 극복되는 과정에서 가장 주목되었던 작가이다. 그는 자신의 자전적 체험을 바탕으로 농토를 잃고 고향에서 쫓겨나 간도나 일본 등지로 이주하거나 도시빈민으로 전락하는 농민들의 가혹한 혈실을 문제로 삼거나, 궁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