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스태이크플레이션과 유가의 연동관계

저작시기 2008.01 |등록일 2008.04.07 | 최종수정일 2015.11.24 한글파일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스태그플레이션과 유가의 연동관계를 작성한 글입니다. 미국의 경기침체, 국제유가와 미국경기, 경기침체와 금리인하, 스테그플레이션과 신용위기에 관하여 논문 레포트 작성에 필요하도록 각주 인용 참고문헌 등을 표기해 놓아 활용하시기에 편하게 했습니다.

목차

1. 소개의 글
2. 미국의 경기침체
3. 국제유가와 미국경기
4. 경기침체와 금리인하
5. 스테그플레이션과 신용위기
<표 차례>
<표 1> 70년대 이후 미국 경제침체 요인가 경제동향

본문내용

1. 미국의 경기침체
미국 경제가 이미 경기침체(recession)의 터널에 진입했을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누.욕 월가의 관심은 이번 침체가 어느 정도 지속될 것인지, 또 어느 정도 고통이 클 것인지에 쏠리고 있다. 물론 경기 침체는 사후적으로 판정되기 때문에 현 시점이 경기침체에 빠졌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 미국의 경기 사이클을 공식 판정하는 전미경제조사국(NBER)는 가장 최근의 경기 침체기인 2001년(3一11월)의 경우 침체가 끝난 시점인 11월에 가서야 침체를 확인했다. NBER은 현재의 미국 경제 상황을 `침체 국면에 진입하기 직전` 정도로 파악하고 있다. 그러나 경기상황을 가장 잘 반영하는 일자리가 2개월 연속 준 것을 두고 대다수의 이코노미스트는 미 경제가 침체국면에 돌입했다는 것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NEBR에 따르면 미국은 1857년부터 지금까지 모두 32번의 경기침체를 겪었다. 2차 대전 이전에는 10개월 이상 장기 침체가 많았으나, 중앙은행(FRB)이 경기조절에 적절히 나선 전후에는 침체 기간이 짧아지는 추세다.
미국은 2차 대전 이후에도 11번의 경기 침체기를 거쳤으나 1973년과 1981년 두 차례에 걸쳐 16개월이라는 장기 침체를 겪을 뿐, 나머지 8번은 6一11개월로 짧았다.
2. 국제유가와 미국경기
2차 대전 이후 미국은 1973년 가장 고통스러운 경기침체에 빠졌다. 1차 오일쇼크로 국제유가가 폭등한 1973년 11월부터 1975년 3월까지 16개월 소비자물가(CPI)는 평균 10.9%에 달했다. 이 기간 중 성장률은 마이너스 2.5% 경기 침체와 물가 상승이 겹치는 전형적인 `스패그플레이션` 이 일어났다. 당시 정책당국자와 경제학자들은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초유의 경제현상에 적잖이 당혹했다. 경기를 진작하기 위해 금리를 낮추면 물가가 치솟고, 반대로 금리를 올리면 경기부양은 요원한 탓이다. 미국은 1980년에 또 다시 스태그플레이션을 경험했다 2차 오일쇼크로 980년 1월부터 7월까지 6개월간 물가상승률은 14.3%, 성장률은 마이너스 4.3%에 달했다. 고통은 짧았지만 충격은 컸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