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정지용 시론 -지용詩選-을 중심으로

저작시기 2008.03 |등록일 2008.04.04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한국현대시론 과제로 제출하였습니다.
논문들을 참고하여 정성껏 썼습니다.

목차

Ⅰ. 지용을 읽으면서
Ⅱ. 지용 산책
1. 「카페․프란스
2. 「촉불과 손」
Ⅲ. 맺음말

본문내용

Ⅰ. 지용을 읽으면서
「유리창」, 「향수」 등으로 널리 알려진 정지용의 시를 읽어보았다. 고등학교 때 배운 정지용에 대한 이미지는 모더니즘의 선구자, 시어에 대한 감각적 표현, 유려한 표현력을 가진 시인 등으로 기억한다. 그의「유리창」은 고등학교 교육을 받은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은 접한 시다. 아들을 잃은 애통한 심정을 절제된 시어로 표현했는데, 이것이 시를 읽던 나를 더욱 슬프게 만들었었다. ‘차고 슬픈 것’이라니.. 절망의 상황에서 한 번은 터져 나올 법한 탄식을 그렇게 참아가며 그는 아들을 ‘차고 슬픈 것’이라고 했다. 또 ‘외로운 황홀한 심사’ 라니... 나는 그때 이 시를 배운 뒤로 나는 ‘절제’ 라는 게 어떤 걸 말하는 건지, 그리고 왜 이 세상에 비유가 필요한 것인지 어렴풋하게나마 짐작하게 됐다. 그때 나와 인연을 맺게 된 ‘동그란 안경을 쓰고서 마치 사물의 정수를 뽑아내고 말겠다는 태세의 이 진지한 눈빛을 가진 남자’가 가진 시세계는 어떠할까 궁금해 하곤 했었는데, 이번 『한국현대시론』 수업에서 다루게 되어 기쁘기 그지없다.
이번에 정지용의 시집을 읽으면서, 그의 ‘모던한 감각’과 ‘시적 재기’가 시집 곳곳에서 보여서 모르고 있던 우리말의 신선한 표현들을 많이 접할 수 있었다. 정말로 정말로 ‘말’이 살아있었다. 나는 그런 시가 좋다. 장중한 의미를 던져 주는 시도 좋지만, 적어도 시에서 만큼은 ‘절제된 그리고 새로운’ 시어로 새로운 감각을 느끼게 되는 것이 시를 읽는 또 다른 매력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고등학교 때 틈틈이 시집을 꺼내 읽었었는데(물론 아주 조금이었지만) 그때 낭만적인 시를 읽게 되거나 주변에서 보고 듣지 못하던 참신한 표현을 시집에서 보게 되면, 그게 나는 무척 좋았다. 내가 분명 알고 있고, 또 내 안에도 흐르고 있는 감정인데, 내 언어의 그물망에 걸리지 않은 신선한 말! 내가 알면서도 모르고 있는 그런 것이 언어로 살아나 문자화되어 있는 것을 보면 그 순간만큼은 머리에 ‘전기’가 왔다. 참 좋았었다.
이번 레포트에서는 정지용에 대한 배경지식을 쌓고, 정지용의 시집 『지용詩選』을 읽은 후에 ‘나 자신에게 선명하게 와 닿은 작품들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 가보고 싶다. 이

참고 자료

지용詩選
장도준, 『정지용 시 연구』, (서울:태학사, 1994)
권영민, 『정지용 詩 』, (서울:민음사, 2004)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