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지구온난화, 교토협약에 관한 리포트

저작시기 2005.05 |등록일 2008.04.03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교토협약이 발효되면, 여러분의 일상생활에 어떤 영향이 미치게 될 것이며, 이에 대해 국가적으로 준비가 안 되어 있을 경우(우리나라는 전혀 준비가 안되어 있음), 구체적으로 한 국가나, 한 가족, 혹은 한 개인은 (특히 한 개인, 다시말해 자기자신에 대해 보다 촛점을 맞출것) 과연 어떤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인지를 예상하여 기술하고 그 이유를 논리적으로 설명해 보라.

목차

1. 머리말
2. 본론
(지구 온난화 과정 도식화)
3. 맺음말
4.참고자료․참고사이트

본문내용

1. 머리말
최근 갑자기 온난화가 심해진 가장 큰 원인은 이산화탄소와 같은 기체가 계속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근대 문명 이래 인류는 발전소나 자동차를 움직일 에너지를 얻기 위해 화석연료를 사용해 왔다. 화석연료는 석탄, 석유, 천연가스 등의 연료를 말한다. 폐름기 때처럼 아주 옛날에 살았던 동물이나 식물의 사체가 화석연료가 됐다. 우리 인간은 화석 연료를 태워 편리하게 사용해 왔지만 그 피해는 미처 예상치 못했다. 증기기관이 발명되면서 시작된 산업혁명 이후, 인간의 경제 생활은 활발해졌지만 지구 온난화는 눈에 띄게 심각해졌다고 한다. 한참 뒤에야 화석 연료를 태울 때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등이 지구 온난화의 원인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산화탄소에는 온실효과를 일으키는 성질이 있다. 온실효과는 온실의 유리처럼 대기, 즉 공기를 따뜻하게 데우는 성질을 가진 기체가 일으키는 현상이다. 기체 중에서도 안쪽의 열을 바깥쪽으로 내보내려고 하지 않는 것이 있다. 이런 성질을 가진 기체를 ‘온실기체’ 또는 ‘온실효과기체’라고 부른다. 온실기체에는 이산화탄소, 수증기, 메탄 가스, 프레온 가스, 아산화질소 등이 있다. 수증기는 ‘물이 기체로 변한 것’에 불과하지만 사실은 온실효과가 높은 기체이다. 그런데 수증기는 지구를 보호해 주고 갑자기 지구를 덥히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한다. 하지만 만일 온도가 지속적으로 상승하면 물이 증발해서 온실효과를 증폭시킬 수 있다고 한다. 이산화탄소, 메탄 가스, 프레온 가스, 아산화질소는 모두 인간의 경제활동과 함께 늘어난 기체들이다.

참고 자료

타키자와 미나코, 2004, 중․고생을 위한 과학 교과서 119, 파라북스
William Boyes외, 2003, 경제학의 기본원리, 시그마프레스
IPCC 영문 홈페이지 http://www.ipcc.ch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