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삼성그룹의 창조 경영 전략

저작시기 2008.11 |등록일 2008.03.27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교양과목에서 낼만한 과제입니다.

목차

멧돼지를 생쥐로 만들어라
차별화로 시장을 열광시켜라

본문내용

이건희 삼성 회장은 지난 해 9월 미국 뉴욕에서 주재한 사장단 회의에서 “모든 것을 원점에서 보고 새로운 것을 찾아내는 창조적 경영”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이후 기회 있을 때마다 “더 이상 남의 것만 카피해선 독자성이 생겨나지 않는다”, “망망대해를 헤쳐나가야 하는데 등대가 없다”는 표현을 쓰며 창조경영을 통해 미래 변화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해 왔다. 다음달이면 이 회장이 창조경영을 주창한지 1년이 된다.
하지만 “창조경영이 뭐냐”는 질문에 삼성의 고위임원조차도 “이 것이다”라고 자신 있게 말하는 경우는 드물다. 아마도 창조경영 자체가 완결된 언어가 아니라, 지금도 끊임없이 연구 및 생산 현장에서 당면 과제들과 씨름하며 하나하나 채워 나가야 하는 현재진행형의 언어이기 때문일 것이다.

물론 삼성맨들 사이에 하나의 공감대는 있다. 새롭고 획기적인 제품을 통해 시장을 개척ㆍ리드해야 한다는 것이다. 실제 이런 혁신적인 제품을 만들기 위한 숨은 활동들이 삼성의 각 사업장에서 조용한 혁명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 회장의 창조경영은 어디까지 왔고 어떻게 뿌리내리고 있는 지, 그 현주소를 3회에 걸쳐 점검해 본다.

멧돼지를 생쥐로 만들어라
“모든 것에 대해 왜? 왜? 왜? 세 번 이유를 묻고, 문제가 있으면 개선해 더 좋은 제품을 만들어 내야 한다.”

박종우 삼성전자 디지털미디어 총괄사장은 “생각하고 새로운 것을 만들어 내는 것(Think and Innovate)이 바로 창조경영”이라고 규정했다. 그렇다면 이를 뒷받침할 구체적인 ‘물증’은 무엇일까. 삼성전자 관계자들은 31일~9월 5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국제 가전전시회(IFA)’에서 세계 정보기술(IT)업계를 놀라게 할 신제품을 공개할 것이라고 예고하고 있다. 바로 두께가 11㎝에 불과한 신개념 프린터 ‘스완’(백조)이다. 멧돼지를 생쥐로 바꿔놓은, 거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