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서평]괴짜경제학

저작시기 2008.03 |등록일 2008.03.26 한글파일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괴짜경제학>은 스티븐 레빗이 언론에 발표된 괴짜경제학의 내용들을 모아 경제학의 상식과 통념에 돌을 던진다. 지은이는 경제학이 전문적인 몇몇이 누리는 영역이 아니라 대중 모두의 것이라고 말한다. 또한 특별한 경우에만 사용되는 것이 아니라 생활 전반에도 사용될 수 있음을 알려준다. 나아가 경제학이 얼마나 유쾌한 것인지를 증명하고 있다.

목차

지은이
출판사
서평

본문내용

`경제학`으로 교사와 스모 선수의 공통점을 파헤친다는 말을 듣는다면 사람들은 어떤 반응을 보일까? KKK와 부동산 중개업자의 닮은꼴을 찾아보는 것은 또 어떤가? 아니면 부모가 아이에게 끼치는 영향에 대한 것은? 혹은 돈 잘 번다고 알려진 마약판매상이 어머니와 함께 사는 이유를 분석한 것은 어떤가?

이런 주제들을 분석하기 위한 도구로 경제학이 쓰였다고 한다면 사람들은 아마도 농담하지 말라고 할 것이다. 아니면 넌센스 퀴즈가 아니냐고 할지도 모른다. 지금 경제학하면 연상되는 것들에 빗대볼수록 더욱 그렇다. 수학, 이론, 경제 지표 등의 단어들로 무장한 경제학은 일상의 것보다는 전문적인 영역에 필요한 것으로 인식되고 있는데 누가 그러한 소소한 것들을 경제학으로 풀어낸다고 생각할 수 있을까?

그러나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 미국의 경제학자 스티븐 레빗은 해냈다. 농담도 아니고 넌센스 퀴즈도 아니다. 경제학으로 해냈다. 다만 사람들이 알고 있는 일반적인 경제학과는 다르다. 그가 다루는 경제학은 대학 강의실에서 인용되기 위한 이론으로 성립되기도 어렵고 또한 경제 주가나 경기 회복 등에 관한 것이 아니라 일상생활의 잡다한 것을 다루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는 이 경제학을 `괴짜경제학`이라 명했다.

참고 자료

스티븐 레빗, 스티븐 더브너 | 안진환 역 | 웅진지식하우스 | 감상문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