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의복과환경] 의복의 압박에 의한 신체손상

저작시기 2005.10 |등록일 2008.03.24 | 최종수정일 2014.04.10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의복과환경] 이라는 교양수업시간에 레포트로 제출했던 자료입니다 ^ ^

의복으로 인해 신체손상이 일어나는것에 대해 공부한뒤,
그에 대한 설명과 느낀점을 적은 레포트 입니다.
참고하세요 많은 도움되실거에요 ^ ^

목차

없음

본문내용

또 그러한 자신들의 몸매를 뽐내기 위해 요즈음은 많은 여성들이 몸에 꼭 맞는 타이트 한 옷을 선호하고 있다. 비단 여름뿐만이 아니라 요즘 학교생활을 하면서도 주위에 타이트한 옷을 입는 학생들을 많이 볼 수 있다. 또 타이트 한 옷뿐만 아니라 ‘멋’을 생명으로 아는 아이들의 경우는 더욱 심하다. 허리 아래를 꽉 조이는 골반 바지, 배꼽을 드러내 놓는 배꼽 티, 군살을 숨기려고 온몸을 꽉 조이는 전신 거들, 계절에 관계없이 입는 가죽옷 등을 입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이런 옷들이 그다지 편해 보이지는 않는다. 오히려 불편해 보이기까지 한다. 불편한 옷을 입으면 몸에 분명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나는 ’의복에 의한 인체 손상 중 ’압박’으로 인한 인체의 손상에 대해 조사해 보았다.
의복은 구조적 특성상 인체에 밀착되어야 하는데 때때로 의복으로 인한 지나친 압박과 구속으로 생활 활동에 지장 주는 경우가 있다..가벼운 압박은 신체를 자극하고 경쾌한 느낌을 주지만 심할 경우 생활 활동에 지장을 준다. ‘인체에 행해지는 의복의 압박‘은 의복중량에 의한 압박, 타이트한 옷에 의한 압박, 그 외 모자나 넥타이 벨트 등에 인한 압박이 있다.
첫째로 의복 중량에 의한 압박에 대해 알아보면 상의에 의해서는 어깨가, 하의에 의해서는 허리가 압박을 느낄 수 있는데 상의에 의한 압박이 하의보다는 더 심하다. 또 기후 조절 측면에서 의복의 중량이 갖는 의미는 의복의 보온력에 비례한다. 의복의 중량을 측정하면 처해있는 기후의 특성이나 계절의 변화, 또는 두껍게, 얇게 입는 습관을 파악할 수 있는데. 착의 습관은 체온 조절 기능 전반에 영향을 미친다. 두껍게 입는 습관을 가질 시 인체 적응 능력 발달을 저해하고 피부저항을 약화 시키며 감기에 걸리기 쉽다. 또 신진 대사가 활발히 일어나지 않고 의복 내 기후변화, 행동저해, 어린이 들의 성장 발육에 영향을 미친다. 오늘날 냉난방 시설, 주거환경 변화로 과거에 비해 의복중량 많이 가벼워 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