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C

죽은경제학자의 살아있는 아이디어 장별 요약

저작시기 2007.04 |등록일 2008.03.22 한글파일한글 (hwp) | 13페이지 | 가격 3,200원

소개글

죽은경제학자의 살아있는 아이디어

각 장별 요약 (총 13페이지), A+ 받은 레포트 입니다.

목차

1. 곤경에 처한 경제학자들
2. 애덤 스미스의 재림
3. 맬서스 : 인구폭발과 멸망의 예언자
4. 데이비드 리카도와 자유무역론
5. 존 스튜어트 밀의 격정적 인생
6. 격분한 현자 카를 마르크스
7. 앨프레드 마샬의 한계적 시야
8. 구제도학파와 신제도 학파
9. 구원에 나선 풍류도락가 케인스
10. 케인스 학파와 통화주의자들의 대결
11. 공공선택학파 : 정치는 곧 비즈니스
12. 합리적 기대가 지배하는 기상천외의 세상
13. 먹구름, 그리고 한줄기 햇빛

본문내용

1. 곤경에 처한 경제학자들


경제학자란 힘든 직업이다. 그들은 단순한 전달자로써 인간은 어려운 선택을 해야만 한다고 말하고 있다. 물론 위대한 경제학자들은 그냥 전달자의 역할에서 그치는 데 만족하지 않아 세상 사람들의 조롱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케인즈도 지적했다시피 거의 모든 저명한 경제학자들이 이 세상을 좀 더 나은 곳으로 만드는 방법을 추구하려 했다는 것을 생각할 때 오늘날 경제학자들이 받는 비난의 화살에는 분명 아이러니한 감이 있다.
경제사상사는 정부와 경제학자들 간의 벌어진 충돌과 협력의 변천사이기도 하다. 왜 정치가들과 경제정책 고문들 사이에는 서로 오해의 소지가 많을까? 아마도 이는 경제학자들이 독특한 그들만의 언어로 소통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 언어의 이름은 모형이다. 복잡한 세상을 설명하기 위해 경제학자들은 어느 경제현상의 수만 가지 기능요인들 중 가장 주된 것들을 추출, 그 현상의 간략한 축소판을 만들어 내어야 한다. 최상의 경제학자란 가장 영속성 있고, 가장 견고한 모형의 설계사를 뜻한다.
경제사상사의 공부는 중상주의자들을 비판대 위에 올려놓았던 애덤 스미스로부터 시작하는 것이 좋을 듯하다. 스미스는 중상주의자들의 이론을 다음의 몇 가지 측면에서 공격하였다.
첫째, 중상주의자들은 부의 기준을 화폐나 귀금속의 보유량으로 보았다. 그러나 스미스는 참된 부의 기준은 국민들의 생활 수준이어야 한다고 논박했다. 쌓아둔 금 궤짝들이 쌀 가마니들로 항상 바뀌어지진 않는 것이다.
둘째, 스미스는 부란 그 나라 소비자들의 입장에서 측정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돈을 소수 정치인들과 그들에게 아첨하는 상인들 무리에게만 돌아가게 하는 술책들은 국민 생활수준 향상에 역효과를 가져올 뿐이다.
셋째, 스미스는 개인적 의욕, 정열, 발명이나 개혁에의 의지 등이야말로 경제성장의 원동력이 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이런 점에서 볼 때, 정부차원의 보호나 독점권과 같은 특혜들을 선택된 소수에게 베푼다는 중사주의자들의 정책은 국민 참여 경제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였다. 그리하여 근대 경제학은 세상에 태어났다.

참고 자료

죽은경제학자의 살아있는 아이디어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