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20세기 유럽의 좌익과 우익

저작시기 2007.11 |등록일 2008.03.13 한글파일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20세기 유럽의 좌익과 우익

목차

없음

본문내용

20세기 유럽의 좌익과 우익이라는 책을 읽기전 까지만 해도 나는 좌익이 뭔지 우익이 뭔지도 잘 몰랐으며 고등학교때 문과가 아니여서 그런지 역사에 대해서 잘알지 못했다. 이책은 총 3부로 이루어져있는데 사건들의 세세한 기록이 아니라 전체적인 흐름을 알 수 있는 정도이다. 이 책을 읽으므로 해서 나는 조금이나마 20세기 유럽의 역사를 알 수 있었다. 좌파는 급진적이고 민주적이며 개혁적이고 우파는 이러한 방향으로의 변화에 저항하며 반동적이며 중도파는 운이 좋을때는 결정권을 쥘 수 있는 정도였다. 20세기가 시작 되기전 잠시 동안 산업화의 정치적, 사회적인 결과로 좌파는 새로운 중요성을 띄게 되었다. 마르크스주의적 사회주의자 들은 인민의 참정권을 내세우는 차원을 넘어서 사유재산의 철폐와 생산, 분배, 교환의 수단의 공유화를 요구하게 되었다. 마르크스주의의 신화와 상징은 계급투쟁, 프롤레타리아 혁명, 계급 없는 사회였다. 무정부주의는 마르크스주의로부터 영감을 받았고 마르크스는 프롤레타리아 독재의 개념을 도입하였는데 이 개념은 모든 자본을 부르주아자로부터 빼앗고 즉, 통치계급으로 조직화된 프롤레타리아의 손에 모든 생산수단을 집중하고 가능한 빠른 시일내에 전체 생산력을 증가시키기 위한 것이다. 레닌은 노동조합의 기회주의적 정책을 거부하였다. 궁극적인 목표는 혁명이었고 혁명가들에 의한 국가 권력장 악이었다. 자신의 추궁자들에 대한 지도자의 확고한 권위를 내세운 20세기 첫 이론가다. 좌익은 혁명적이었고 러시아의 권력을 장악하게 되면서 우익으로부터 반동의 출발점이 된다. 우익. 이책에서는 좌익에 대항하는 것으로 설명되어지고 있다. 반의회주의, 반유대주의, 반지성주의, 심지어 반자본주의는 20세기에 우익 정치사상에 반동적이고,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