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MOSAIC2 5과 Conversations in Malaysia 본문 해석

저작시기 2007.12 |등록일 2008.03.08 한글파일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900원

소개글

MOSAIC2 5과 Conversations in Malaysia 본문 해석

목차

없음

본문내용

Conversations in Malaysia 말레이시아에서의 대화
샤파이는 이슬람 운동에 참여했다. 그는 아랍옷을 입지 않았다. 그러나 그는 아랍옷을 입는 젊은 사람들을 이해했다. 샤파이는 북쪽에 있는 시골에서 Kuala Lumpur(말레이시아의 수도)로 왔다. 그에게 이주의 혼란은 여전했다.
샤파이는 말했다. “내가 시골에 있을 때, 분위기는 완전히 달랐어요. 당신은 시골 밖으로 나와 모든 빛나는 것들을 보고, 당신은 당신 주위에 있는 유물론적 문명을 느끼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나는 나의 종교와 나의 의무에 대해 잊었습니다―기도해야 하는 것. 하지만 나가서 여자를 취하거나 술을 마시거나 도박을 하거나 마약을 하는 등의 그런 나쁜 짓을 하는 정도를 벗어난 일을 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나는 나의 신념을 잃지 않았습니다. 나는 단순히 기도하는 것을 잊었고, 의무를 잊었습니다. 단순히 나 자신을 잃은 것입니다. 나는 내 틀안에서 확고한 무언가를 얻지 못했습니다. 나는 단지 내 방향을 알지 못한 채 떠다니고 있을 뿐입니다.”
나는 말했다. “당신이 Kuala Lumpur로 왔을때 어디에서 살았나요?”
그는 확실한 대답을 하지 않았다. 우리 대화의 이 앞부분에서는 그에게서 구체적인 것은 쉽게 나오지 않았다. 그는 말했다. “나는 내가 전에는 한 번도 노출된 적 없었던 유물론적 문명에 노출된 교외에서 살고 있었어요. 소년들과 소녀들은 함께 데이트를 할 수 있어요. 당신은 가족의 통제로부터 자유에요. 당신은 당신이 나쁜 짓을 할 때 이 마을에서 당신을 비난할 정상적인 사회로부터 자유에요. 당신은 하루 종일 단단히 묶여 있는 염소가 있는 곳에서 염소, 소, 버팔로를 데려와 다른 동물의 무리에 염소를 풀어줄 수도 있어요: 그 염소는 어떠한 줄 없이 자기가 원하는 어떤 곳이라도 돌아다닐 거에요.”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