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헤라클레이토스의 변증법

저작시기 2006.10 |등록일 2008.03.03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현대 사회의 많은 사람들은 철학보다는 경영학, 경제학 등 일상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을 중요시 한다.
하지만 고대에는 철학이 매우 중시되었고 우리는 서양의 역사나 동양의 역사를 배울 때도 먼저 그 시대에 살았던 철학자들을 살펴본다.
이렇듯 철학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처럼 삶과 동떨어진 것이 아니라 우리의 삶 옆에서 함께 작용한다.
하지만 철학이라 하면 많은 사람들이 이론적으로 접근하기 때문에 어렵다고 느낀다.
따라서 이번 과제에서는 헤라클레이토스의 변증법을 소개하면서 이 고대의 이론이 현대에는 어떻게 작용되어지고 있으며 우리는 이를 우리의 삶에 어떻게 적용시켜야 할 지에 대해 나름대로 생각해 보겠다.

목차

1. 서론
2. 본론
2.1 헤라클레이토스 소개
2.2 헤라클레이토스의 경구
2.3 만물은 유전한다.
2.4 같은 강물에 발을 두 번 담글 수 없다.
2.5 우리는 존재함과 동시에 존재하지 않는다.
3. 결론

본문내용

1. 서론
현대 사회의 많은 사람들은 철학보다는 경영학, 경제학 등 일상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을 중요시 한다.
하지만 고대에는 철학이 매우 중시되었고 우리는 서양의 역사나 동양의 역사를 배울 때도 먼저 그 시대에 살았던 철학자들을 살펴본다.
이렇듯 철학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처럼 삶과 동떨어진 것이 아니라 우리의 삶 옆에서 함께 작용한다.
하지만 철학이라 하면 많은 사람들이 이론적으로 접근하기 때문에 어렵다고 느낀다.
따라서 이번 과제에서는 헤라클레이토스의 변증법을 소개하면서 이 고대의 이론이 현대에는 어떻게 작용되어지고 있으며 우리는 이를 우리의 삶에 어떻게 적용시켜야 할 지에 대해 나름대로 생각해 보겠다.
이렇게 말해서 먼가 거창한 듯하게 보이지만 수수께끼 같은 헤라클레이토스의 경구들을 중심으로 해석하여 현재의 나의 삶속에 이러한 수수께끼가 어떻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살펴 보겠다.

2. 본론

2.1 헤라클레이토스 소개
에페소스 출생. 에페소스 왕가 출신으로 가독상속(家督相續)을 싫어하여 자기 집도 아우에게 줄 정도로 고매한 지조(志操)을 지닌 그는 때로는 오만불손하기도 하여 당시의 에페소스 시민들은 물론, 호메로스나 피타고라스 등 시인·철학자들까지도 통렬하게 비방하였다.
그가 `만물은 유전한다`고 말한 것은, 우주에는 서로 상반하는 것의 다툼이 있고, 만물은 이와 같은 다툼에서 생겨나는 것이라는 뜻이었다. 따라서 `싸움은 만물의 아버지요 만물의 왕`이다. 그러나 그러한 다툼 중에서도 그는 그 속에 숨겨진 조화를 발견하였고, 그것을 `반발조화(反撥調和)`라 하였다. 이것이 세계를 지배하는 로고스(理法)라 하였으며 그는 그러한 이법의 상징으로서 불[火]을 내세웠다.

참고 자료

세계명화의 수수께끼 드림프로젝트, 2006
상상력의 한계를 부르는 헤라클레이토스의 망치, 로저본 외흐, 2004
서양 철학의 파노라마, 앤소니 고틀립, 2002
생각하고 토론하는 서양 철학 이야기, 이강서, 2006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