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독일을 대표하는 문화유산

저작시기 2008.01 |등록일 2008.02.28 한글파일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독일을 대표하는 문화유산에 관하여 정리한 자료입니다.

목차

아헨 대성당
슈파이어 대성당
쾰른 성당
1984년에 지정된 세계문화유산
<조사를하면서 느낀점>

본문내용

<독일을 대표하는 문화유산>
아헨 대성당
중세 건축의 장엄미를 대표하는 성당으로 785년 무렵 카를대제때 궁정 예배당으로 건설되었습니다.비잔틴과 프랑크 양식이 융합된 카롤링거 왕조의 르네상스를 대표하는 건물입니다. 카를대제의 유해가 예배당에 안치되어 있으며, 그가 신성 로마 제국의 수호성인이 된 뒤 이곳은 알프스 이북 지방 최고의 순례지가 되었습니다.
아헨 대성당 사진출저:네이버
슈파이어 대성당
성모 마리아 성당과 성 슈레판 성당, 네개의 탑과 함꼐 `황제 성당` 이라는 별칭으로 불리는 바실리카식 성당으로 신성 로마 제국의 로마네스크 양식 건축물 가운데 가장 중요한 걸작입니다. 1030년 콘라드 2세때 건축되어 300년 도앙ㄴ 독일 왕과 황제의 묘소로 쓰였습니다.
슈파이어 대성당 사진출저:독일의 어느 웹 -
베를린과 포츠담의 궁전과 정원들
포츠담에는 1930년부터 1916년까지 5㎢에 이르는 공원과 150개의 건물이 건립되어 하나의 예술단지가 형성되었고, 이 건물과 공원들은 베를린 지역까지 확장되어 하벨제방과 글렌니케 호수에까지 이르렀습니다. 1757년 프레드릭 2세가 만든 상수시 궁전은 프로이센의 베르사유라고도 불립니다. 이미지는 저작권 때문에 구할 수 없었습니다.
쾰른 성당
건립된지 약 760년 가량된 쾰른 성당은 중세기 독일 최대의 성당이며 쾰른시의 상징이기도 합니다. 1248년에 초석을 놓았고 1322년에 성가대석이 완성되었지만, 그 이후의 작업 속도가 느려져 16세기에는 작업이 중단되기에 이릅니다. 그러나 19세기에 잃어버린 줄 알았던 설계도가 발견되면서 다시 건축이 시작되었고, 632년 만에 높이 157.38m의 성당이 완성되었습니다. 이미지는 구할수가 없었습니다. 죄송합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