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지금도 천변을 걸을 수 있을까. 작가 박태원에 대해서

저작시기 2008.02 |등록일 2008.02.28 한글파일한글 (hwp) | 14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현대소설작가 박태원과 그의 작품세계에 대해 정리한 국어국문학 전공과목 조사발표 자료입니다. 작가의 생애와 대표작품 분석, 경향에 대한 정리 등 박태원에 대해 전반적인 정리를 해두었습니다. 공부하시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목차

1. 박태원(朴泰遠) 연보
2. 문학적 특징
① 모더니즘과 리얼리즘, ② 기교, ③ 역사소설
3. 지금도 천변을 걸을 수 있을까?
4. 박태원은 ‘모던뽀이’인가 ‘룸펜 인텔리’인가?
5.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이전 작품들 소개
- <수염>, <오월의 훈풍>, <사흘굶은 봄ㅅ달>
6.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 천변풍경 사이에 발표된 작품들(딱한 사람들, 전말, 거리, 방란장 주인) 줄거리, 분석
7. 박태원 작품성향 분석
8. 모더니즘 계열로 대표되는 작품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1934)과 리얼리즘 계열로 대표되는 작품 천변풍경(1936) 사이에 박태원의 문단활동과 작품세계
9. 천변풍경 이후 작품들 - <성탄제>분석
10. 소설가 소설쓰기에 대해서
참고문헌

본문내용

4. 박태원은 ‘모던뽀이’인가 ‘룸펜 인텔리’인가?

모던보이의 사전적 해석: 현대적 감각을 추종하는 청년
모던보이가 쓰이던 당시의 개념: 당시의 근대화를 빨리 받아들이고 그것을 추구하는 청년, 그 당시의 오렌지족. 패션 및 문화 등에 있어서 서구적인 코드를 추구했음.
이는 이들이 부유한 부르주아적인 계층임을 드러냄.
룸펜 인텔리의 사전적 해석: 이는 룸펜이라는 단어와 인텔리라는 단어가 합쳐진 개념으로 룸펜은 부랑자, 실업자라는 뜻의 독일어이고 인텔리는 인텔리겐치아라는 러시아어의 준말로 러시아에서 일어난 혁명적 지식인 계층을 이야기한다.
이 두 단어가 합쳐짐으로써 지식인 계층의 실업자를 뜻하는 말이 되었다.

위의 단어들의 의미를 보면 모던보이는 부르주아적 성향이 강한 근대화를 추구하는 그 시대의 주도계층이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룸펜 인텔리는 시대의 흐름과 모순성을 감지하는 지식인계층이지만 현실의 주류에 끼어 들 수 없는 현실과 이상의 차이로 고민하고 좌절하는 가난한 지식인 계층을 의미한다.
이러한 의미들을 살펴볼 때 박태원은 과연 모던보이인가? 아니면 룸펜 인텔리인가?
박태원의 어릴 적 모습을 살펴본다면 일본인 상인보다는 아직 조선인 상인이 주도권을 가지고 있던 천변 주변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을 보내는데 이 시대에 천변 주변은 약국, 이발소, 다방 등의 근대적 풍경을 가지는데 천변 주변을 살던 천변 인들은 중인계층으로 조국의 현실에 관심을 가지기보다는 근대화와 부를 추구하는데 목적을 가진다. 박태원의 집안도 중인계층으로 박태원의 숙부는 서양의국을 운영하고 고모는 여교사로 신지식인이었다. 박태원이 문학을 하는데 있어서 숙부와 고모의 영향을 많이 받은 바 이때의 박태원은 룸펜 인텔리이기보다는 모던보이의 모습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학업을 마친 후 집으로부터 독립하는 박태원은 형으로부터 아무런 원조도 받지 못한 채 원고료만으로 살아간다.

참고 자료

강현구, 「박태원 소설연구」 (고려대 대학원, 1991)
강혜원, 「박태원 소설의 서술구조 연구」 (이화여대 대학원, 1987)
김상태, 「박태원 기교와 이데올로기」 (한국학술정보, 2001)
김홍식, 「박태원 연구」 (국학자료원, 2000)
박태원,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 (한국문학선집 15)」 (문학과 지성사, 2005)
윤정헌, 「박태원 小說硏究」 (국학자료원, 2001)
이중재, 「구인회 소설의 문학사적 연구」 (국학자료원, 1998)
정현숙, 「박태원 문학연구 (현대문학연구 15)」 (국학자료원, 1993)
정현숙, 「박태원 (새미작가론총서2)」 (새미, 1995)
조이담, 「구보씨와 더불어 경성을 가다」 (바람구두, 2005)
차혜영, 「1930년대 한국문학의 모더니즘과 전통 연구」 (깊은샘, 2004)
한국문학연구회, 「1930년대 문학연구」 (평민사, 1993)
황도경, 「문체로 읽는 소설」 (소명출판, 2002) 등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