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중세서양의 봉건제도와 프랑크 왕국

저작시기 2008.02 |등록일 2008.02.28 한글파일한글 (hwp) | 20페이지 | 가격 4,000원

소개글

중세서양의 봉건제도와 프랑크 왕국에 대해
비교적 상세하게 잘 언급되어 있으니
잘 참고하시어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랍니다.

방문자 여러분의 학업에 무궁한
발전이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목차

중세서양의 봉건제도와 프랑크 왕국



1. 농노제의 기원

2. 독일의 부루조아

3. 중세의 봉건제도
1) 서론
2) 본 론
(1) 봉건제도의 성립
(2) 봉건사회의 구조
(3) 봉건사회의 성격과 변화
3) 결 론

4. 장원제도
1) 장원제도란
2) 장원제도에서의 영주와 농노

5. 교회의 통일
1) 네케아 신조의 내용
2) 사도신경

6. 콘스탄티노플 회의(The Council of Constantinople)

7. 칼케톤 공의회(The Council of Chalcadon)

8. 프랑크왕국의 발전과 멸망
1) 역사
2) 통치조직
3) 사회·경제

본문내용

1. 농노제의 기원
중세의 농노는 장원의 영주에게 부역과 공납의 의무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크리스트교가 지배했던 중세의 교회는 장원의 영주이기도 했는데 보도는 수도원 영지에 속한 농노 였으므로 수도원의 밭에 가서 일을 하는것이 바로 부역입니다. 그리고 공납은 농민이 직접 생산한 것을 영주에게 바치는 것을 말하는데 보도의 아내가 바친 닭과 달걀들이 공납에 해당됩니다. 그리고 토지세 상속세, 혼인세 등 각종 세금을 영주에게 내야했으며 장원 내 시설 이용료도 지불해야 했습니다. 이러한 중세 농노의 처지는 가정을 꾸릴 수 있고 집과 약간의 토지를 소유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고대의 노예와는 다릅니다. 하지만 거주 이전의 자유가 없어서 평생 장원을 떠날 수 없었고 재판을 통해 영주의 인신적 지배를 받았다는 점에서 오늘날의 농민과는 비교도 할 수 없는 열악한 처지에 있었습니다. 독일이란 나라는 1871년 비스마르크에 의한 통일로 처음 등장했다. 독일민족은 존재했으나, 실체로서 국가는 존재하지 않았던 나라가 독일이다. 동유럽처럼 다른 민족의 지배로 나라를 세우지 못한 것도 아니었다. 그러나 그들은 한 민족이었음에도, 한 나라를 이루지 못했다 신성로마제국? 그것은 빛좋은 개살구일 따름이다. 히틀러는 신성로마제국을 독일 민족의 제1제국이라 선언했었다. 그러나, 신성로마제국을 진정한 독일국가로 보기는 무리가 아닌가 싶다. 실제적인 국가로서 기능은 수행못한 제국이다. 신성로마제국은 중세시대 기독교이념의 표현일 따름이다. 독일 국가의 시초는 프랑크왕국이다. 샤를르 마뉴(독일식으로는 카알대제)대제가 죽은 후, 프랑크왕국은 3분되어 서프랑크, 동프랑크, 중프랑크로 흔히 부르는 3국가로 분할된다. 이 중 서프랑크는 오늘날의 프랑스, 중프랑크는 지금의 이탈리아, 동프랑크는 오늘날의 독일의 기원이다. 1871년까지 독일은 중앙집권화된 절대왕정이 들어서질 못하고 수십개의 영방제후국으로 부서져 존재해왔다. 이런 상황은 이미 중세초부터 진행이 되어왔으나, 결정적이었던 것은 종교개혁이었다. 루터가 종교개혁을 시작한 이래, 독일은 신교와 구교로 갈리어 싸우게 되었고, 그 와중에서 신성로마제국 황제의 힘은 완전히 사라졌다. 루터의 종교개혁은 분명 진보적인 것은 아니었다. 루터 자신은 보수파였다. 그러나, 루터의 종교개혁은 마른 짚단에 불과 화약을 던진 꼴로 농민반란을 유발하였다. 이것에 대해서는 자세히 언급하게 될 것이다. 농민반란은 무참하게 실패로 돌아갔고, 영주들에 의한 철저한 반동체제와 재판농노제가 들어섰다. 이 재판농노제는 독일의 자본주의로 이행을 저지시키는 안전판(?)구실을 하였다. 재판농노제는 농업에서 봉건적 속박을 가져온 것 뿐만 아니라, 길드의 해체도 지연시켰다. 프로이센의 `위로부터 개혁`에 의해 강제조치로 영업자유령이 내려질때까지 독일의 길드는 막강한 힘을 지녔고,지금도 그 영향은 독일 산업에 끼치고 있다. 독일의 장인은 바로 이 길드, 독일어로는 Zunft의 전통이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