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유대 인과 아랍 인의 영원한 분쟁 지역 - 팔레스타인

저작시기 2008.02 |등록일 2008.02.25 한글파일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800원

소개글

많은 도움되시길 바랍니다.

목차

팔레스티나
기구한 운명의 땅, 팔레스티나
팔레스티나 유대 인의 수난사
시오니즘과 이스라엘 건국
중동 전쟁과 팔레스티나 아랍 인의 난민 문제 발생
PLO 결성과 팔레스티나 아랍 인의 저항 운동
팔레스티나 자치 협정의 체결과 중동 평화의 모색
불과 몇 시간 전..

본문내용

팔레스티나
중동 지역의 화약고, 아니 지구촌의 대표적인 지뢰밭으로 불리는 팔레스티나, 이 곳에서 살고 있는 유대 인과 아랍 인 사이의 앙숙 관계는 거의 2천 년이라는 오랜 역사적, 문화적, 정치적 배경을 가지고 있다.
‘팔레스티나’라는 지중해 연안의 조그만 땅을 둘러싸고 일어난 두 세력 간의 팽팽한 갈등과 긴장은 쉽게 설명될 수 없는 매우 복잡한 과거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두 집단 간의 갈등과 반복, 거듭된 유혈 사태를 종식 시키는 계기가 될 역사적인 사건이 1993년 9월 미국 워싱턴에서 있었다. 클린턴 미국 대통령의 주재로 라빈 이스라엘 총리와 아라파트 팔레스타인 해방 기구(PLO)의장이 ‘중동 평화 협정’에 서명한 것이다. 이 역사적인 평화 협정을 CNN을 통해 전세계에 생중계되었고, 평화 협정을 TV로 지켜보던 가자 지구와 요르단 강 서안 지구, 요르단에 흩어져 셋방살이를 하고 있던 팔레스티나 아랍 인은 유대 인이 1948년 팔레스티나 땅에 이스라엘을 건국할 때 느꼈던 감격보다 더 진한 희열과 환희를 느꼈고, 가자와 요르단 강 서안 지구는 온통 축제의 한마당이 되었다.
그러나 팔레스티나 아랍 인의 독립 국가 승인 문제에 대해 긍정적이었던 이스라엘의 라빈 수상이 암살된 후, 1996년 5월 치러진 이스라엘의 총선거에서 팔레스타인 문제데 대해 강경한 입장을 가진 네타냐후 리쿠드당 당수가 총리로 당선되었다. 네타냐후 총리의 등장은 팔레스티나 아랍 인의 독립 국가 건설에 먹구름을 드리우고 있고,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 간에는 현재 묘한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팔레스타인 독립 국가 출범 문제가 평화스럽게 해결되지 않는다면, 이스라엘과 PLO 간의 평화 협정은 휴지 조각이 되고, 팔레스티나는 유혈과 충돌이 되풀이되는 중동의 화약고로 다시 등장할는지도 모른다. 수세기를 끌어온 유대 인과 팔레스티나 아랍 인 간의 갈등과 반복의 역사는 20세기에도 쉽게 끝날 것 같지 않다.

기구한 운명의 땅, 팔레스티나
팔레스티나(Palestina)란 이스라엘을 중심으로 요르단과 레바논의 지중해 연안 동부 지역을 지칭하는 용어로, 영어로는 팔레스타인(Palestine)이라고 부른다. 팔레스티나의 어원은 그릿 어의 ‘팔라이스티나’에서 유래되었고, B.C. 12세기경 필리스티아 인의 지배를 받으면서 ‘팔레스티나’라고 불리게 되었다. 제 1차 세계 대전 이후 영국의 통지 지역이 되면서 ‘팔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