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공학]항공기의 역사

저작시기 2008.03 |등록일 2008.02.24 한글파일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항공기의 역사에 대하여 여러 검증된 자료들을 통하여 작성된 리포트 입니다.

목차

새처럼 날다

공기보다 가벼운 항공기

높은 곳으로의 활공

최초의 비행기

복엽 비행기

발전된 비행기

세계를 날다

제트 여객기

제트 추진

헬리콥터

열기구

휴대용 비행기

본문내용

항공기는 현대 생활에서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수단이 되었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오르니톱터에서 초음속 제트 여객기까지 항공기의 역사를 살펴보도록 하겠다.

새처럼 날다
고대 그리스 신화의 다이달로스 때부터 사람들은 새처럼 날기를 동경해 왔다. 수세기동안 몇몇 사람들은 새를 흉내 내어 날개 짓을 할 수 있다면 사람도 역시 날 수 있을 것이라고 믿었다. 중세유렵에서 위험을 두려워하지 않는 많은 실험자들은 날개를 가죽 끈으로 매달고 탑이나 벼랑 꼭대기에서 뛰어내렸으나, 비참하게도 땅으로 곤두박질치곤 했다. 그 뒤, 15세기 이탈리아의 훌륭한 화가이자 사상가인 레오나르도 다 빈치는 비행의 비밀을 푸는 데에 전념했다. 레오나르도 역시, 사람은 새에게서 나는 방법을 배울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사람은 팔이 너무 약해서 오랫동안 날개를 퍼덕거릴 수 없음을 알고, 퍼덕거리는 날개가 있는 항공기 ‘오르니톱터’의 모양을 스케치했다. 이 스케치들은 수세기 후에 그의 노트에서 발견되었다. 우리가 알기엔, 레오나르도는 항공기 제작에는 이르지 못했고, 날아오를 수 없었다. 그 까닭은 새들을 흉내 낸다는 것은 레오나르도가 이해했던거 보다 훨씬 복잡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의 생각은 항공기를 개발하려는 최초의 과학적인 시도라고 할 수 있다.

공기보다 가벼운 항공기
처음 사람을 하늘 높이 실어 보낸 것은 새의 날개를 닮은 날개가 아니라 공기였다. 사람들은 오래전부터 공기보다 가벼운 기체를 넣은 기구라면 물 위에 배처럼 하늘을 떠 다닐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문제는 이러한 기체를 찾는 일이었는데, 그 첫 번째 해답은 더운 공기였다. 왜냐하면 더운 공기는 찬 공기보다 밀도가 작기 때문이다. 1783년, 프랑스의 몽골피에 형제는 종이로 만든 큰 기구를 만들어 그 속에 더운 공기를 가득 채웠다. 이 기구는 두 사람을 싣고 하늘로 떠올랐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