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경제 불황기..

저작시기 2008.02 |등록일 2008.02.23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경제불황기..정의

간단한 설명..

- 경제 불황기에는 사람들이 투자를 꺼리기 때문에 통화공급을 늘리더라도 이자율이 떨어
지지 않는다!!

총수요를 조절하기 위해서 사용되는 통화 정책이나 재정 정책은 국내의 총수요를 변통시킬 뿐만 아니라 국제 수지에도 영향을 준다. 통화량 증가로 극내 이자율이 하락하면 해외 자본의 유입이 줄어드러어 환율이 상승한다. 환율이 상승하면 수출이 증가하고 수입이 감소하면 국제 수지가 흑자로 되기 쉽다.

- 설명 -

- `저축으로 자금을 공급하고, 기업이 투자를 위해 자금을 수요하고, 이들을 균형으로 이끄는 것이 바로 이자율이다.`

고전학파는 이러한 생각을 하였고, 이는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이끌어 내었죠.

하지만 케인즈는 생각을 달리했습니다.

투자에 이자율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긴 하지만, 때로는 야성적 본능(animal spirit)에 의존하기도 하고, 저축은, 소득에서 소비를 하고 남은 부분을 의미하지, 자금을 투자 시장에 공급하기 위한 목적이 전부가 아니기 때문에, `화폐 시장`을 따로 고려해야 한다고 생각한 것이죠.

케인즈가 고려한 화폐 시장도 다른 여타의 시장과 마찬가지로 수요와 공급이라는 측면을 가지고 있습니다.

- 먼저 화폐의 수요측면

화폐의 수요를 결정짓는데는, 우선 소득 수준이 기준이 됩니다. 즉, 소득이 많을수록 화폐로 가지고 있는 비율이 늘어난다. 생각할 수 있는거죠.
소득이 많은 사람이 소비도 더 많을 것이고, 그러려면 화폐의 형태로 많이 보관해 두어야 할 테니까요^^
(쉽게 찾아 쓸 수 있는 형태의 저축도 여기에서의 화폐에 포함될 수 있습니다.)

참고 자료

인터넷 조사, seri홈페이지.
다운로드 맨위로